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집트 열차 탈선 현장 인산인해, 마스크 구경 힘들어

이집트 수도 카이로 인근에서 18일(현지시각) 열차 탈선 사고가 발생해 100명 이상이 죽거나 다쳤다. 현장에는 마스크를 끼지 않은 구경꾼이 인산인해를 이루었다.  
 
최소 8량의 객차가 탈선한 이집트 열차 사고 현장. 주민들이 옆으로 누운 객차 위에 올라가 일부는 휴대폰으로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최소 8량의 객차가 탈선한 이집트 열차 사고 현장. 주민들이 옆으로 누운 객차 위에 올라가 일부는 휴대폰으로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이집트 칼류비아 주 반다에서 18일 열차 탈선사고가 발생해 최소 100명 이상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AP=연합뉴스

이집트 칼류비아 주 반다에서 18일 열차 탈선사고가 발생해 최소 100명 이상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AP=연합뉴스

외신에 따르면 카이로에서 북쪽으로 40㎞가량 떨어진 투크에서 승객을 싣고 달리던 열차가 탈선해 최소 11명이 숨지고 98명이 다쳤다. 열차는 카이로에서 나일강 삼각주의 만수라로 향하던 중이었다. 당국은 부상자들을 인근 병원으로 후송하고 시신을 수습하는 한편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이집트에서는 철도시설 노후로 열차 사고가 자주 발생한다. 지난달 26일 카이로 남쪽 460km 소하그 지역에서 열차가 추돌해 최소 32명이 사망하고 300여명이 부상하기도 했다. 
 
사고 현장에 인파가 몰렸으나 코로나 19 방역에 주의를 기울이는 모습은 발견하기 힘들다. 로이터=연합뉴스

사고 현장에 인파가 몰렸으나 코로나 19 방역에 주의를 기울이는 모습은 발견하기 힘들다. 로이터=연합뉴스

이날 열차 탈선 사고 현장에서는 주변 주민들이 몰려 구조작업을 도왔다. 그러나 코로나 방역에 주의를 기울이는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구경꾼을 비롯해 사람이 인산인해를 이루었는데도 마스크를 착용한 사람은 거의 보이지 않았다. 이집트는 18일까지 21만여명의 코로나 19 확진자가 발생했고 1만2000여명이 사망했다. 사망률은 5.9%로 매우 높은 편이다.
 
일부 주민은 구조작업을 도왔다. AP=연합뉴스

일부 주민은 구조작업을 도왔다. AP=연합뉴스

 
 
사고 현장 인근 주민들이 탈선한 열차를 바라보고 있다. AP=연합뉴스

사고 현장 인근 주민들이 탈선한 열차를 바라보고 있다. AP=연합뉴스

 
 
의료진이 부상자를 이송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의료진이 부상자를 이송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탈선한 열차가 선로 밖에 드러누워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탈선한 열차가 선로 밖에 드러누워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경찰이 사고 현장 접근을 막고 있다. 이들도 마스크를 제대로 쓰지 않았다. AP=연합뉴스

경찰이 사고 현장 접근을 막고 있다. 이들도 마스크를 제대로 쓰지 않았다. AP=연합뉴스

 
최정동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