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9년째 동행" 이정은, 現소속사 윌엔터 재계약[공식]

 
이젠 가족이나 다름없다.  
 
배우 이정은이 윌엔터테인먼트(대표 김계현)와 재계약을 체결하면서 현 소속사 대표와 9년 째 동행을 이어가게 됐다. 
 
 
이정은과 전속계약을 맺은 윌엔터테인먼트는 “오랜 시간 깊은 신뢰와 믿음을 바탕으로 동행해 온 이정은 배우와 재계약을 했다. 늘 연기에 진심을 다하며 매 작품마다 깊은 인상을 남기는 명품 연기자 이정은 배우와 계속 함께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 31년 동안 묵묵히 쌓아온 이정은 배우의 연기 스펙트럼이 더욱 빛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든든한 지원군이 되어줄 것이다"고 전했다. 
 
 
이정은은 지난 2018년 윌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 체결한 후 드라마 ‘미스터 선샤인’을 시작으로 ‘아는 와이프’, ‘눈이 부시게’, ‘타인은 지옥이다’, ‘동백꽃 필 무렵’, ‘한 번 다녀왔습니다’ 등 안방극장에서 폭 넓은 연기로 존재감을 높였다. 
 
또한 영화 ‘미쓰백’, ‘말모이’, ‘미성년’, ‘기생충’, ‘용길이네 곱창집’, ‘내가 죽던 날’, ‘자산어보’등 스크린에서도 장르를 넘나드는 연기력을 통해 믿고 보는 배우로 등극, 다수의 작품에 참여하며 윌엔터테인먼트와 두터운 인연을 쌓아왔다.
 
 
특히 2019년 이후에는 다수의 작품으로 국내외 각종 영화제와 시상식에서 12개의 트로피를 품에 안으며 대한민국 대표 연기파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한편, 이정은은 지난주 첫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로스쿨’에서 판사 출신 민법 교수 김은숙으로 분해 부드럽지만 강단있는 면모를 선보이고 있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