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세차익만 30억…'투기 혐의' 전 인천시의원 구속영장



[앵커] 



시의원일 때 대출을 받아 땅을 사고 이후 정부 보상을 받아 30억 원가량의 차익을 남긴 인천의 전직 시의원에 대해 경찰이 구속 영장을 신청했습니다. 경찰은 이 전직 시의원이 인천 시의회에서 건설교통위원회 위원장이던 시절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땅을 사 차익을 남긴 것으로 보고 부패방지법 혐의를 적용했습니다.



보도에 조소희 기자입니다. 



[기자]



전직 인천 시의원 A씨는 2017년 8월, 시의원으로 재직하며 인천 서구 일대 부지, 3천4백여 제곱미터를 사들였습니다.



19억 원이 넘는 매입 비용의 80% 이상을 금융권에서 대출받았습니다.



그리고 2주 뒤, 이 땅은 한들도시개발 사업지구로 실시계획 인가를 받았습니다.



A씨는 이후 자신이 매입한 부지를 대신해 정부로부터 현재 시가로 50억 원에 달하는 땅을 환지 형식으로 받았습니다.



환지는 도시개발 사업 과정에서 토지주들에게 돈 대신 다른 땅으로 보상하는 걸 말합니다.



30억 원이 넘는 차익을 본 겁니다.



A씨는 특히, 땅을 매입한 시기인 2017년 8월 당시 인천시의회에서 건설교통위원회 위원장으로 재직하고 있었습니다.



인천경찰청 부동산 투기사범특별수사대는 A씨가 이때 알게 된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이익을 챙긴 것으로 보고 부패방지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경찰은 A씨가 확정판정을 받기 전 부지를 임의처분하지 못하도록 몰수보전 명령도 신청했습니다.



A씨는 시의원 자리에서 물러난 뒤인 2019년에도 인천시 금곡동 일대 4개 필지를 전 국회의원의 형 B씨와 공동명의로 매입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이 땅은 지난해 6월 도로 건설 사업이 확정됐습니다. 



경찰은 이 부분도 부패방지법을 적용할 수 있을지에 대해 추가로 조사하고 있습니다.



A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는 오늘(19일) 오후 인천지방법원에서 열립니다.

JTBC 핫클릭

경찰, '땅 투기 의혹' 청와대 경호처 과장 8시간 조사 '땅 투기' 2번째 LH 현직 직원 구속…"증거인멸·도주 우려"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투기 혐의 경기도청 전 간부 구속



Copyright by JTBC(https://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