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 전역서 잇단 총격, 7명 넘게 숨져…FBI 대응지침 관심



[앵커]



미국에서 지난주 8명의 목숨을 앗아간 페덱스 창고 총격 사건의 여파가 채 가시기도 전에 네브라스카와 텍사스, 위스콘신에서 또다시 총성이 울려 퍼졌습니다. 4명이 추가로 숨졌습니다. 도망치거나 숨거나 싸우라는 미 연방수사국의 총격 사건 대응 지침이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김필규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식당 안에서 갑자기 총소리가 들립니다.



놀란 손님들이 탁자 아래로 숨고 비상구로 달려갑니다.



[달리는 사람을 쏘기가 더 힘듭니다. 살아남을 확률이 더 높아집니다.]



[문을 잠그고 물건으로 막습니다.]



[이제 살아남기 위해서는 싸워야 합니다. 총만 제압할 수 있다면 범인을 제압할 수 있습니다.]



[어디 있지? 우리가 잡았어요. 여기 있습니다.]



[당신은 대규모 총격사건에서 살아남을 수 있습니다. 준비만 되어 있다면요.]



영화의 한 장면 같은 이 영상은 지난해 미 연방수사국 FBI가 만든 홍보 영상입니다.



최근 총격 사건이 잇따르면서 도망치고, 숨고, 안 되면 격렬히 싸우라는 FBI 지침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고 CNN이 보도했습니다.



지난주 8명의 목숨을 앗아간 인디애나 페덱스 창고 총격 사건에 이어 주말 동안 네브라스카 쇼핑몰과 텍사스 주택가, 위스콘신 술집에서 잇따라 총격 사건이 나 7명 이상이 숨졌습니다.



특히 페덱스 총격 사건의 범인은 정신적인 문제로 한 차례 총을 압수당했는데, 몇 달 뒤 공격용 소총 2정을 합법적으로 다시 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전문가들은 총기 폭력을 전염병으로 규정하고 있습니다.



한번 퍼지기 시작한 사고는 코로나 바이러스만큼이나 막기 힘들다는 이야기가 나옵니다.

JTBC 핫클릭

미 페덱스 창고서 총격, 8명 사망…용의자 스스로 목숨 끊어 미, '유령총' 단속 등 총기 규제 행정명령…실효성 미지수 '콜로라도 총격' 용의자 21세 남성…1급 살인 혐의 기소



Copyright by JTBC(https://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