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 맥주 이렇게 추락했다…아사히 2년간 매출 86% 급감

편의점 매장에 진열된 맥주. 불매운동 여파로 일본맥주의 매출이 크게 줄었다.연합뉴스

편의점 매장에 진열된 맥주. 불매운동 여파로 일본맥주의 매출이 크게 줄었다.연합뉴스

일본 제품 불매운동의 여파로 일본 맥주를 수입하는 롯데아사히주류의 매출이 2년 전과 비교해 86.1%나 줄었다.
 
아시히가 차지했던 수입맥주 1위의 자리는 네덜란드 맥주 하이네켄으로 바뀌었다.
 
19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 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롯데아사이주류는 173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2017년 1360억원 매출로 정점을 찍은 뒤 1248억원(2018년), 623억원(2019년)으로 해마다 급감하고 있다. 2018년에는 110억원의 영업이익을 냈지만 2019년 198억원 영업 손실에 이어 지난해에는 124억원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중국맥주 칭다오를 수입하는 비어케이도 2년 연속 하락세다. 지난해 비어케이 매출은 1018억원으로 전년보다 14.0%, 영업이익은 68억원으로 4.2% 감소했다.
 
반면 하이네켄코리아의 매출은 1329억원으로 전년보다 8.1% 늘었다. 2018년과 비교하면 14.1% 증가하며 수입액 1위에 올라섰다. 하이네켄 코리아는 지난해 213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