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용진, 랜더스 유니폼 입고 "핼러윈 코스튬이란 말에 좌절"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인스타그램. 인터넷 캡처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인스타그램. 인터넷 캡처

프로야구 SSG랜더스 구단주인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18일 인스타그램에 구단 유니폼을 착용한 사진을 올려 화제다.
 
정 부회장은 홈에서 입는 흰색 유니폼 상·하의에 빨간색 양말까지 맞춰 입은 모습을 공개하며 "핼러윈 코스튬이라는 얘기를 듣고 좌절했다"는 코멘트를 달았다. "지명타자입니까, 아니면 구원투수입니까"라는 댓글에 정 부회장은 "응원단장"이라고 답글을 남기기도 했다.
 
해당 게시물에는 "랜더스 화이팅", "잘 어울린다", "감독님 느낌", "일요일 저녁 큰 웃음", "찐구단주" 등 800여 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다.
 
정 부회장은 프로야구와 유통 사업을 연결해 시너지를 일으키겠다는 비전을 밝혀 관심을 끌고 있다.  
 
SSG랜더스는 이번 시즌 7승 6패로 10개 팀 가운데 공동 4위를 달리고 있다.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인스타그램. 인터넷 캡처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인스타그램. 인터넷 캡처

 
한편 정 부회장은 이날 인스타를 통해 경쟁사인 현대백화점이 서울 여의도에 최근 개장한 '더현대 서울'을 방문한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정 부회장은 내부에서 촬영한 셀카와 함께 백화점 내 매장에서 먹은 음식 사진도 함께 올렸다.
 
정 부회장의 경쟁사 방문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에는 롯데 시그니엘 부산, 현대백화점 판교점, 롯데몰 김포공항점 등을 방문하고 이를 인스타그램에 공개했다.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인스타그램. 인터넷 캡처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인스타그램. 인터넷 캡처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