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늘부터 30세 이상 돌봄 종사자·항공 승무원 AZ백신 접종한다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하기위해 전용 주사기로 신중히 옮기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하기위해 전용 주사기로 신중히 옮기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오늘부터 장애인·노인·보훈 돌봄 종사자와 항공승무원을 대상으로 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다.
 
19일 코로나19예방접종대응추진단(이하 추진단)에 따르면 장애인, 노인, 국가보훈자 돌봄 종사자와 항공 승무원이 이날부터 아스트라제네카사의 백신을 맞는다. 이들은 정부에서 코로나19 예방접종을 위탁받은 동네병원 등 전국 1790곳에서 접종을 받는다.
 
앞서 추진단은 접종 대상자 규모를 장애인 돌봄 종사자 10만5000명, 노인 방문 돌봄 종사자 27만9000명, 항공 승무원 2만7000명 등이라고 발표했으나, 30세 미만이 제외된 만큼 실제 접종자 수는 이보다는 적다.  
 
당국은 희귀 혈전증 부작용 예방 차원에서 30세 미만에 대해서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하지 않기로 한 상태다.
 
또 일주일 뒤인 오는 26일부터는  의원급 의료기관과 약국 종사자 등 보건의료인과 만성신장질환자(투석환자)에 대한 접종이 시작된다. 이들은 애초 23일부터 접종받을 예정이었으나, 희귀 혈전증 생성 논란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이 일시 중단 또는 지연되면서 예정일보다 사흘 늦어졌다.
 
아울러 정부는 현재 경찰과 해경, 소방, 군인 등 사회필수인력 가운데 30세 이상에 대한 접종 일정도 6월에서 이달 말로 앞당기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경찰의 경우 만 30세 이상에 한해 오는 26일부터 내달 1일까지 접종하는 것으로 가닥이 잡힌 것으로 알려졌다. 대민업무 부서부터 접종이 시작될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희귀 혈전증’ 발생 논란으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에 대한 불안감이 가시지 않은 상황에서 모더나 백신 미국내 우선 공급, 미국 정부의 ‘부스터 샷’(booster shot·추가접종) 검토 등 수급 불안을 심화하는 악재가 잇따르고 있다. 그러나 정부는 일단 확보한 백신으로 최대한 많은 사람에게 접종을 하는 동시에 백신 확보 노력도 배가하기로 했다.
 
한편 정부가 지금까지 확보한 백신은 총 7900만명분이다. 제약사별 계약을 통해 아스트라제네카 1000만명분, 화이자 1300만명분, 얀센 600만명분, 모더나 2000만명분, 노바백스 2000만명분을 확보했고 백신 공동구매 국제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해 1000만명분을 공급받기로 했다.
 
이 가운데 상반기 국내에 도입됐거나 도입 예정인 백신은 총 2080만회분(1040만명분)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