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등권에 쫓기는 보르도...황의조 연속골 행진 마감

황의조가 시즌 6호 골을 터뜨렸다. 지난 시즌 기록한 자신의 유럽 개인 최다골과 타이다. [사진 보르도 인스타그램]

황의조가 시즌 6호 골을 터뜨렸다. 지난 시즌 기록한 자신의 유럽 개인 최다골과 타이다. [사진 보르도 인스타그램]

프랑스 프로축구 보르도 공격수 황의조(29)가 4경기 연속골 행진을 멈췄다.
 

보르도 AS모나코전 0-3패

보르도는 19일(한국시각) 프랑스 보르도의 마트뮈 아틀란티크에서 열린 2020~21시즌 프랑스 리그앙(1부) 33라운드 홈경기 AS모나코전에서 0-3으로 졌다. 볼란트는 전반 29분 케빈 볼란트에게 선제골을 내주며 주도권을 AS모나코에 내줬다. 후반 2분엔 겔손 마르틴스에게 추가골을 허용했다. 
 
보르도는 후반 33분 톰 라쿠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 당하며 무너졌다. 10대 11 수적 열세에 놓인 보르도는 후반 45분 스테판 요베티치에게 쐐기골까지 내줬다. 보르도는 4연패에 빠졌다. 순위는 리그 16위다. 강등권인 18위 님에 승점 5 차로 쫓기는 신세다. 리그는 5경기 남았다.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황의조는 후반 37분까지, 82분간 그라운드를 누볐다. 슈팅은 한 차례에 그쳤다. 공격 포인트는 없었다. 연속골 기록도 4경기에서 멈췄다. 
 
동시에 한국인 프랑스 리그 최다골도 다음으로 미뤘다. 박주영이 2010~11시즌(당시 AS모나코) 세운 12골(33경기)이 현 기록이다. 황의조는 리그에서 11골을 터뜨렸다. 1골이면 타이, 2골이면 신기록이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