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한항공 첫 통합우승 이끈 명세터 한선수

창단 후 첫 통합 우승한 대한항공 선수단. [연합뉴스]

창단 후 첫 통합 우승한 대한항공 선수단. [연합뉴스]

프로배구 대한항공이 창단 이후 처음 통합 우승을 차지했다. 대한항공은 17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1시즌 V리그 남자부 챔피언 결정전(5전 3승제) 5차전에서 우리카드에 세트 스코어 3-1로 이겼다. 시리즈 전적 3승 2패의 대한항공은 17~18시즌에 이어 두 번째로 챔프전 정상에 올랐다. 정규리그와 챔프전을 모두 우승한 건 처음이다.
 

프로배구 챔피언 결정전 3승2패
자가격리 어려움 속 우승 이끌어
주장까지 맡아 후배보다 더 뛰어
37세 FA “뛸 수 있으면 어디라도”

대한항공 정지석이 챔프전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 그는 5경기 합계 90득점(공격 성공률 55.30%)에, 서브 리시브 성공률도 49.2%에 이를 만큼 공수에서 맹활약했다. 또 로베르토 산틸리(이탈리아) 대한항공 감독은 외국인 감독으로는 처음 우승했다. 통합우승이라는 고공비행이 가능했던 건 팀에 명 파일럿이 있었기 때문이다. 비록 MVP에 뽑히지 않았지만, 팀 조종간을 잡은 세터 한선수(37)야말로 숨은 주역이다.
 
주장인 한선수는 팀원도 챙겨야 하고, 세터로서 공격수가 받아먹기 좋게 토스를 올려야 한다. 챔프전 5차전에서 그는 V리그 최초로 포스트시즌 2000세트를 달성했다. 우승 직후 눈시울을 붉힌 한선수는 “(챔프전 1승 2패였을 때) ‘우승할 수 있을까’ 생각했다. 어린 선수들은 중압감이 더 컸을 거다. 마음을 내려놓은 채 ‘결과가 따라오겠지’라고 생각했다. 어떻게든 (토스를) 올려 줘야겠다고만 생각했다”고 고백했다.
 
주장 한선수(왼쪽)와 로베르토 산틸리 감독이 얼싸안고 있다. [뉴스1]

주장 한선수(왼쪽)와 로베르토 산틸리 감독이 얼싸안고 있다. [뉴스1]

시즌 도중에 코로나19와 관련한 우여곡절도 있었다. 구단 직원 중 코로나 확진자가 나왔다. 한선수는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2주간 자가격리를 거쳐야 했다. 그는 “정말 미치는 줄 알았다. 밖에 나갈 수 없고, 실내에서 간단한 운동밖에 하지 못해 답답했다”고 토로했다. 격리를 끝낸 뒤 일주일도 안되어 다시 코트에 섰다. 그리고 언제 그랬냐는 듯 빼어난 경기력으로 팀을 정규시즌 1위로 이끌었다.
 
프로 데뷔 이래 가장 힘든 시즌을 보냈다. 그럴 수밖에 없는 게, 이제는 37세다. 체력적으로 힘들 때다. 경기가 끝난 뒤 팀원 중 치료실에서 가장 긴 시간을 보내는 게 한선수다. 챔프전 내내 무릎 통증에 시달렸다. 그래도 내색하지 않고 팀원부터 챙긴다. 그는 “(챔프전에서) 리베로 오은렬이 어린데도  잘 해줬다. 은렬이한테 ‘(서브 리시브로) 공만 띄우면 내가 쫓아가서 올리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한선수는 딸이 셋이다. 큰딸 효주(8) 양은 자주 배구장을 찾는다. 그는 “딸이 초등학교 2학년인데, 친구가 ‘너희 아빠 어제 졌지’라고 얘기한 모양이다. 그걸 전해 듣고 복잡한 감정이 들었다. 그래서 더 지고 싶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제 자유계약선수(FA)다. 대한항공 구단과 팬들은 그가 떠날 거라 생각하지 않는다. 그는 “우승 기분을 마음껏 즐긴 뒤에 회사와 얘기하겠다. 뛸 수만 있으면 어디든 상관없다”고 말했다. 이제 구단이 대답할 차례다.  
 
인천=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