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끼리처럼 커진 다리…인도네시아 여성, 수술비 모금 호소

인도네시아의 한 여성이 왼쪽 다리가 코끼리 다리처럼 커지는 ‘코끼리피부병’(elephantiasis·상피병)을 앓고 있는 인도네시아에 사는 아나스타샤 아르논스 렌스. 온라인 모금 kitabisa 사이트 캡처

인도네시아의 한 여성이 왼쪽 다리가 코끼리 다리처럼 커지는 ‘코끼리피부병’(elephantiasis·상피병)을 앓고 있는 인도네시아에 사는 아나스타샤 아르논스 렌스. 온라인 모금 kitabisa 사이트 캡처

인도네시아의 한 여성이 코끼리 다리처럼 다리가 커지는 ‘코끼리피부병’(elephantiasis·상피병)을 앓고 있어 수술비 모금에 나섰다. 병은 점점 더 커져가는데 더 큰 병원에서 치료 받을 돈이 없어서다.  
 
18일 트리뷴뉴스 등 현지매체에 따르면 동누사뜽가라주 숨바섬에 사는 아나스타샤 아르논스 렌스(22)는 어릴 때부터 점점 커져 현재 ‘코끼리 다리’처럼 변해 있는 자신의 왼쪽 다리를 공개하며 도움의 손길을 구했다. 
 
그동안은 목발을 짚어 이동했으나 이제는 목발을 짚어도 걷기가 힘든 상태가 됐다.
 
아나스타샤가 앓고 있는 병은 상피병이다. 림프관이나 정맥의 조직 주변이 코끼리 피부처럼 단단해지고 두꺼워지는 질병으로 주로 다리에 발병한다.  
 
지난 2014년 아나스타샤는 시내 지역 병원을 찾았다. 그러나 더 큰 병원에서 치료를 받으라는 권고를 받았다. 이후 아나스타샤는 다리가 더 부어 아플 때마다 진통제로 버티고 있다.  
 
마을에서 채소를 키워 파는 아나스타샤의 부모는 병원비가 부족해 딸을 치료할 엄두를 못 내고 있다. 지방 정부에 도움을 요청하는 편지를 지속적으로 써왔지만 답장 없는 편지였다.  
 
방도가 없던 아나스타샤는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현지 온라인 모금 사이트 ‘끼타비사’(kitabisa)에 사진과 함께 치료비 1억 루피아(769만원)를 모금한다는 글을 올렸다.
 
상피병은 주로 열대 지방에서 나타나는 질환이다. 상피병에 걸린 아이들은 학교에 다니지 못하고 사회생활조차 못하는 경우가 많다. 세계에서 최소 400만명이 고통받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