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한항공, 난기류 통과하고 극적인 우승 착륙

17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V리그 배구 남자부 챔피언결정전 인천 대한항공 점보스와 서울 우리카드 위비의 5차전 경기. 로베르토 산틸리 대한항공 감독이 경기가 끝난 뒤 진행된 시상식에서 챔피언 메달을 들어 보이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4.17 연합뉴스 제공

17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V리그 배구 남자부 챔피언결정전 인천 대한항공 점보스와 서울 우리카드 위비의 5차전 경기. 로베르토 산틸리 대한항공 감독이 경기가 끝난 뒤 진행된 시상식에서 챔피언 메달을 들어 보이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4.17 연합뉴스 제공

 
대한항공의 2020~21시즌 종착지는 홈 인천. 극적인 '우승 착륙'이었다. 

 
대한항공은 지난 17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20~21 도드람 V리그 챔피언결정 5차전(5전 3승제)에서 우리카드에 세트 스코어 3-1(24-26, 28-26, 27-25, 25-17) 역전승을 거뒀다. 챔프전에서 3승 2패를 거둔 대한항공은 창단 후 최초로 통합 우승을 달성했다.
 
남자부에서 통합 우승팀이 나온 건 2013~14시즌 삼성화재 이후 7년 만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봄 배구'가 열리지 않은 2019~20시즌을 제외한 최근 5시즌 동안 챔피언결정전 우승은 모두 정규시즌 2~3위 팀이 차지했다.
 
대한항공도 이런 아픔을 겪어왔다. 2016~17시즌과 2018~19시즌 정규시즌에서 우승했지만, 챔프전 정상에는 오르지 못했다. 2010~11시즌까지 포함하면 세 차례나 마지막 관문에서 주저앉았다. 대한항공은 네 번째 도전 만에 통합 우승의 새 역사를 썼다.
 
14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V리그 배구 남자부 챔피언결정전 3차전 경기. 1세트 종료 뒤 우리카드 알렉스가 대한항공 산틸리 감독과 설전을 벌이고 있다. 2021.4.14   연합뉴스 제공

14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V리그 배구 남자부 챔피언결정전 3차전 경기. 1세트 종료 뒤 우리카드 알렉스가 대한항공 산틸리 감독과 설전을 벌이고 있다. 2021.4.14 연합뉴스 제공

 
그 과정은 극적이었다. 챔프전 1차전 0-3 셧아웃 패배 뒤 2차전 2시간 28분의 혈투 끝에 3-2(5세트 15-13)로 승리했다. 14일 열린 3차전에서는 0-3으로 또 완패했다. 이 경기에선 대한항공 로베르토 산틸리 감독과 우리카드 알렉스 페헤이라가 1세트 종료 후 설전을 벌였다. 감독과 선수의 신경전이 벌어진 뒤 완패한 터라 그 충격은 더 컸다.
 
하지만 하루 만에 재정비한 대한항공은 15일 4차전에서 3-0으로 복수했다. 대한항공 선수단은 복통으로 빠진 알렉스를 언급하며 "상대가 베스트로 나오지 않아서 좀 화났다. 5차전에서는 알렉스가 나서길 바란다"라며 승부욕을 불태웠다. 대한항공은 5차전 1세트를 24-26으로 내줬으나 2세트와 3세트를 각각 듀스 접전 끝에 28-26, 27-25로 따내며 정상 등극에 이르렀다. 
 
정규시즌에선 안드레스 비예나의 무릎 부상으로 대체 외인 요스바니가 뛰기까지 외국인 선수 없이 치른 13경기에서 9승 4패를 기록, 위기를 잘 넘겼다.
 
2020~2021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대한항공과 우리카드의 챔피언결정전 2차전 경기가 12일 오후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렸다. 1세트 정지석이 알렉스의 스파이크를 블로킹해내자 선수들이 함께 환호하고 있다. 인천=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1.04.12/

2020~2021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대한항공과 우리카드의 챔피언결정전 2차전 경기가 12일 오후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렸다. 1세트 정지석이 알렉스의 스파이크를 블로킹해내자 선수들이 함께 환호하고 있다. 인천=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1.04.12/

 
V리그 최고 세터 한선수는 주장으로서 선수들을 이끌었다. 그는 "정규시즌 1위를 차지한 뒤 '산을 다 넘었다'고 생각했는데 착각이었다. 지고 싶지 않았다"라고 했다. 정규시즌 국내 선수 득점 1위(632점)·성공률 전체 1위(55.43%)에 오른 정지석은 챔프전 1~5차전 모두 50%가 넘는 공격 성공률로 기복 없는 모습을 보였다. 챔프전 최우수선수(MVP·31표 중 16표)에 선정된 그는 정규시즌 가장 강력한 MVP 후보이기도 하다. 곽승석은 살림꾼답게 공수에서 힘을 보탰다. 이번 시즌 대한항공에서 가장 성장한 임동혁은 4차전 라이트로 기용돼 18점을 올려 반전을 이끌었고, 5차전에서도 13점을 뽑았다. 
 
V리그 첫 외국인 산틸리 감독은 대한항공에 창단 첫 통합 우승의 새 역사를 썼다. 하지만 대한항공은 새 외국인 감독 선임에 무게를 두고 교체 작업을 준비하고 있다. 산틸리 감독은 다른 리그로 떠날 전망이다. 통합 우승이라는 성과를 올렸지만, 그의 다혈질 성격이 재계약의 감점 요소로 작용했다. 
 
신영철 우리카드 감독은 개인 세 번째 챔피언결정전에서도 끝내 정상에 서지 못했다. 그러나 우리카드의 약체 이미지를 떨쳐냈다는 점에서 신영철 감독의 재계약은 유력하다.
 
이형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