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방역기획관 '정은경 힘빼기' 논란…중대본 "대응 변동없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이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스1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이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6일 청와대 인사 개편에서 방역기획관 자리를 신설한 걸 두고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의 힘을 빼는 ‘옥상옥’ 인사라는 논란이 일고 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에 대해 “코로나19 대응 쪽은 큰 변동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18일 중대본 정례 브리핑에서 청와대 방역기획관과 중대본,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사이 관계를 묻자 “(청와대가) 방역기획관을 신설한 것은 코로나19 방역, 특히 전문 분야 대응이 중요해지며 사회정책비서관의 관리 영역을 좀 더 분화해 관리를 강화하겠다는 뜻으로 이해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손 반장은 “다만 청와대 안 조직 개편이고 현재 정부 안에서 코로나19 대응은 모든 부처와 지방자치단체가 합동으로 매일 회의하며 대응하는 ‘중대본 체계’를 기반으로 이루어진다”며 “청와대에서 좀 더 전문적이고 집중적인 자원 관리를 해 이 체계를 원활하게 하겠다는 것으로 이해해달라”고 덧붙였다.
 
청와대 방역기획관은 코로나19 방역 정책과 백신 접종 업무를 총괄하는 자리로 그간 사회정책비서관이 맡아온 방역 관련 업무를 전담하게 될 예정이다. 첫 방역기획관에는 기모란 국립암센터 교수가 발탁됐다. 기 교수는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자문기구인 생활방역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고 지난 2월 생활방역(0단계)과 1·2·3단계로 구성된 새로운 거리두기 체계 초안을 제안한 예방의학 전문가다. 
기모란 국립암센터 교수가 지난 2월 9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 개편을 위한 2차 공개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기모란 국립암센터 교수가 지난 2월 9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 개편을 위한 2차 공개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기 교수의 방역기획관 임명을 두고 의료 현장에서는 의견이 나뉘었다. 일부는 3차 유행이 이어지고 백신 공급난이 심각한 가운데 청와대에 전문적인 식견을 더할 것이라고 긍정적인 평가를 한 반면 방역·백신 관련 권한이 분산돼 옥상옥(지붕 위에 지붕을 쌓는 것과 같이 불필요 일을 비유하는 말)이 될 것이라는 비판도 있었다. 

관련기사

 
이태윤 기자 lee.tae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