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용진 "女도 군사훈련" 진중권 "이대남 위하는척 원숭이 취급"

차기 대권에 도전하겠다는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이 18일 ‘모병제 전환’과 ‘남녀 의무군사훈련’이라는 파격제안을 내놨다. 사진 박용진 의원실

차기 대권에 도전하겠다는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이 18일 ‘모병제 전환’과 ‘남녀 의무군사훈련’이라는 파격제안을 내놨다. 사진 박용진 의원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18일 병역 제도의 ‘모병제 전환’과 남녀 모두 기초 군사 훈련을 받는 ‘남녀평등복무제’ 도입을 제안한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이대남(20대 남성)’을 위해주는 척하면서 그들을 조삼모사 고사의 원숭이 취급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게 성추행 사건으로 치러진 선거에서 너희들이 끄집어낸 교훈이냐”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먼저 “모병제는 장기적으로 가야 할 목표이나 현재로서는 실현 가능성이 없다”며 “가장 큰 문제가 재정이다. 게다가 그리로 가려면 헌법을 개정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실현 가능성 없는 입술 서비스로 2030 표나 좀 얻어 보겠다는 포퓰리즘”이라며 “나름 진보적이라고 안티 페미니즘의 복용량을 적절히 조절해 내놓은 제안”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속 들여다 보인다”고 일갈했다.  
 
차기 대권에 도전하겠다는 박 의원은 자신의 정치적 각오와 다짐을 담은 저서 『박용진의 정치혁명』을 19일 출간한다. 그는 이 책에서 ‘모병제 전환’과 ‘남녀 의무군사훈련’이라는 파격제안을 내놨다. 현재의 징병제를 폐지하되, 남녀 모두 40~100일간 기초군사훈련을 실시해 예비군으로 양성하자는 구상이다.
 
박 의원은 이같은 내용을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하며 “모병제와 남녀평등복무제를 기반으로 최첨단 무기체계와 전투 수행 능력 예비군의 양성을 축으로 하는 정예강군 육성을 추진하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여성까지 군사훈련을 받도록 함으로써 전체 병역 자원을 넓히면서도 청년세대의 경력단절 충격을 줄이고 사회적 에너지 낭비를 막을 수 있다는 게 박 의원의 생각이다.
 
그러면서 “사회적으로 병역 가산점 제도를 둘러싼 불필요한 남녀 차별 논란을 종식시킬 수도 있고 병역 의무 면제 및 회피를 둘러싼 사회적 갈등도 줄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