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 3차 백신 접종까지 검토…접종률 2.9% 韓 또 대형 악재

미국이 자국민의 면역 효과를 유지하기 위해 백신 ‘부스터 샷(booster shot·추가접종)’을 검토하고 있다. 일부 백신 선진국들이 자국 우선주의를 강력하게 추구하면서 전 세계적으로 백신 수급이 난항을 겪고 있는 가운데, 미국이 부스터 샷을 도입할 경우 백신 부족 현상이 더욱 심화할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가뜩이나 혈전 논란으로 화이자·모더나 등 특정 백신으로의 수요가 몰리고 있는 상황에서 국내 백신 도입 일정은 더 불투명해졌다. 
 
15일 대전 중구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센터에서 의료진이 어르신들에게 접종할 화이자 백신을 신중히 준비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15일 대전 중구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센터에서 의료진이 어르신들에게 접종할 화이자 백신을 신중히 준비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18일 외신에 따르면 화이자와 모더나 측은 최근 잇따라 백신 추가 접종 필요성을 언급하고 나섰다. 현재 승인받은 백신은 대체로 두 차례 접종을 원칙으로 하는데, 코로나 예방 효과를 연장하기 위해 3차 접종을 검토한다는 것이다. 화이자의 앨버트 불라 최고경영자(CEO)는 미 CNBC와의 인터뷰에서 “12개월 내 1회분 추가 접종이 필요할 수 있다”며 “가능성 큰 시나리오는 2차 백신 접종을 완료한 이후 6~12개월 사이에 세 번째 접종을 받고 이후로는 매년 다시 접종받는 것”이라고 말했다. 스테판 반셀 모더나 CEO도 가을까지 부스터 샷을 준비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미국 정부도 3차 접종 관련한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외신들이 전했다. 
 
15일 대전 중구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센터에서 의료진이 어르신들에게 화이자 백신을 신중히 접종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15일 대전 중구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센터에서 의료진이 어르신들에게 화이자 백신을 신중히 접종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부스터 샷을 검토하는 건 2회 접종만으로 장기 면역 효과를 장담할 수 없는 데다 변이에 대응하기 위해서다. 미 CBS는 “보건 전문가들은 부스터 샷이 브라질, 남아프리카공화국, 영국의 변이에 대한 추가적 면역력을 제공할 수 있다고 말한다”고 전했다. 
 

'부스터 샷' 현실화하면 백신 대란 심화  

문제는 부스터 샷이 현실화하면 백신 선진국들의 물량 확보 경쟁이 더 치열해지면서 글로벌 백신 공급 대란이 심화할 수 있다는 점이다.
 
정재훈 가천대 의대 예방의학과 교수는 “업데이트(개량) 백신, 부스터 샷이 필요하단 것은 기정사실이 되고 있다. 결국 필요한 도즈(1회 접종분)가 1.5배로 늘어나는 것이라, 국내에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업데이트, 부스터에는 mRNA(메신저 리보핵산) 백신(화이자, 모더나)이 더 유리하기 때문에 수요가 더 몰릴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김우주 고려대 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혈전 논란을 일으킨 아스트라제네카(AZ)와 얀센 백신의 효용 가치가 떨어진 데다, 접종을 계속한다고 해도 일부 연령층만 맞게 되니 mRNA 백신 주가가 더 올라갔고 확보 경쟁이 치열해졌다”며 “부스터 샷이 현실화하면 자국 우선주의 탓에 국내 수급은 더 밀릴 수 있다”고 말했다. 
12일 오전 광주 북구 예방접종센터에서 특수교육 및 시설 종사자들이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 받고 이상 징후 확인을 위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12일 오전 광주 북구 예방접종센터에서 특수교육 및 시설 종사자들이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 받고 이상 징후 확인을 위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백신 접종 후발국인 한국은 3차 접종은커녕 1·2차 물량을 확보하는 데도 비상이 걸렸다.
 
상반기에 도입이 확정된 백신은 1808만8000회분이다. AZ 백신이 59% 정도고 나머지는 화이자다. 정부의 집단면역 목표 달성에는 계약 물량이 많은 모더나(2000만명분), 노바백스(2000만명분) 등이 제때 들어오는 게 관건인데 초도 물량조차 도입 일정이 확정되지 않았다. 화이자 나머지 물량(1900만회)도 남아있지만, 언제 올지 모른다. 최근 얀센(10만회분), 노바백스(100만회) 등 271만2000회분을 2분기에 추가 도입하려 정부가 협상 중인 것으로 알려졌지만, 불확실성은 여전하다. 
 
18일 기준 국내 백신 접종자는 151만2503명으로, 전체 국민(5200만명)의 2.91%만 접종했다. 지난 2월 말 접종 시작 이후 50여일간 한 번이라도 접종한 사람은 하루 3만명 꼴이다. 
백신 수급이 불안정한 상황에서 최근 ‘K 방역’ 성과로 꼽힌 최소 잔여형(LDS) 주사기에서 이물질이 발견돼 정부가 대량 회수에 나선 일까지 발생했다. 정부는 피해 사례가 없다고 밝혔지만, 접종 수용성을 높이기 위해 정확하고 신속한 정보를 알려야 할 정부가 지난 3월 18일 사용중지 조처를 하고도 한달 가량 이런 사실을 알리지 않아 불신을 자초했다는 것이다.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AFP=연합뉴스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AFP=연합뉴스

 

아태지역 접종률 4%도 안 돼  

이런 가운데 미국 언론들은 아시아·태평양 지역과 미·영국 간 처지가 뒤바뀌고 있다고 평가했다. CNN은 미국과 영국에서 37%, 47%가 최소 한 차례씩 접종했지만, 뉴질랜드, 태국, 대만, 한국, 일본 등은 인구의 4% 미만만 백신을 접종했다면서 “방역에 찬사를 받은 일부 아태 국가들은 뒤처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신중론이 백신 접종 속도를 늦춘 요인이라고 분석했다. 뉴욕타임스도 한국과 일본, 호주를 사례로 들며 이들 국가가 상대적으로 낮은 감염과 사망으로 시간적 여유를 벌었고, 다른 나라 백신에 의존한 결과 접종이 지연됐다고 전하면서 경기 회복이 느려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전문가들은 기술 이전 등에 빨리 투자해 물량 공급의 안전성을 확보해야 한다고 제언한다. 
 

관련기사

최재욱 고려대 의대 예방의학과 교수는 “모더나, 화이자 등 개발이 완료된 해외 백신의 단순 위탁생산이 아니라 라이선스 아웃(기술 이전) 계약을 추진해야 한다”며 “정부가 이를 대비해 몇천억이든 쏟아부어 투자하고 생산라인을 만드는 등 인프라를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