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벤츠, 최고급차에 中CATL 배터리 탑재…K배터리 입지 줄어

럭셔리 세단형 전기차 EQS [사진 메르세데스-벤츠]

럭셔리 세단형 전기차 EQS [사진 메르세데스-벤츠]

 
독일 메르세데스-벤츠가 최고급 전기차 모델(EQS)에 중국 CATL의 배터리를 탑재한다. 벤츠는 2019년 처음 출시한 전기차 모델(EQC)에는 LG화학의 배터리를 사용했다. 하지만 벤츠가 이처럼 최상위 모델에 중국산 배터리를 쓰면서 유럽에서 'K배터리'의 입지가 줄어드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벤츠, EQS에 中 CATL 배터리 탑재 

18일 업계에 따르면 벤츠는 최고급 전기차 세단 'EQS'에 중국 CATL의 각형·파우치형 배터리를 탑재하기로 결정했다. 벤츠의 최고급 세단 'S클래스'에서 이름을 따온 EQS에는 메르세데스-벤츠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이 처음으로 적용됐다. 벤츠는 2019년 처음 출시한 전기차 'EQC'에는 LG화학의 파우치형 배터리를 탑재한 바 있다. 하지만 벤츠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도입하면서 각형 배터리까지 사용 범위를 넓혔다. 
 
배터리 타입 별 특징 그래픽 이미지. [자료제공=NH투자증권]

배터리 타입 별 특징 그래픽 이미지. [자료제공=NH투자증권]

 
벤츠 EQS의 1회 충전 시 주행거리는 770㎞(유럽기준)로 테슬라의 고급세단 '모델S'(624㎞·유럽기준) 보다 길다. 최대 107.8킬로와트시(kWh)의 배터리를 탑재해 테슬라 모델S(75~100kWh)보다 에너지 저장 용량을 늘린 덕분이다. 도이체방크는 최근 "EQS는 메르세데스의 '테슬라 파이터'다. 테슬라와 신규 진입 업체 모두에 디자인, 품질 측면에서 새로운 벤치마크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CATL, 유럽 시장에 집중 투자  

최근 중국 CATL은 독일 완성차 시장에 상당한 공을 들여왔다. 옛 동독 지역인 튀링겐 주에 2억4000만 유로(약 3100억원)을 투자해 배터리 공장·연구시설을 짓고 있다. 올해부터 가동될 CATL의 독일 공장은 LG의 폴란드 공장보다 벤츠의 독일 생산시설에서 가깝다. CATL이 배터리 셀(배터리의 기본 단위)을 공급하면 벤츠의 모회사 다임러의 슈투트가르트 공장에서 이를 배터리 완제품으로 조립해 EQS에 탑재한다. 벤츠와 CATL는 배터리 셀을 곧장 배터리 팩으로 만드는 '셀 투 팩' 기술도 공동 개발하고 있다. '배터리 셀→배터리 모듈→배터리 팩'의 통상적인 차량용 배터리 제조 방식보다 팩 공간에 더 많은 배터리 셀을 집어넣어 주행거리를 늘릴 수 있다. 
 
한편 폴크스바겐은 지난달 "각형 배터리를 자체 개발해 2030년에 판매할 전기차의 80%에 탑재하겠다"고 밝혔다. 폴크스바겐에 파우치형 배터리를 납품했던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 입장에선 주요 고객을 잃게 될 수도 있는 셈이다. BMW는 애초 1세대 전기차인 i3부터 각형 배터리만 써왔다. 국내 배터리 3사중에서는 2010년부터 각형 배터리를 생산한 삼성SDI만 BMW에 납품하고 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