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원 2배 뛰었다, 오세훈발 재건축 급등에 오세훈도 "우려"

서울 아파트값이 서울시장 선거 1주일 만에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다시 들썩이고 있다. 사진은 18일 서울 여의도 재건축 추진 아파트 단지들. 연합뉴스

서울 아파트값이 서울시장 선거 1주일 만에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다시 들썩이고 있다. 사진은 18일 서울 여의도 재건축 추진 아파트 단지들. 연합뉴스

부동산 관련 규제 완화를 약속한 오세훈 시장이 취임한 지 일주일 만에 서울 아파트값이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과열 움직임에 오 시장도 우려를 표시하고 대책 마련을 지시했다. 
 
18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매맷값은 4월 첫째 주 0.05%에서 둘째 주 0.07%로 상승 폭이 커졌다.  
 
재건축 단지가 있는 지역의 가격 상승이 두드러졌다. 노원구는 지난주 0.09%에서 이번 주 0.17%로 상승률이 2배 가까이 뛰었다. 영등포구(0.04%→0.07%)를 비롯해 송파구(0.1%→0.12%), 강남‧서초구(0.08%→0.1%)가 상승을 이끌었다.  
 
이들 지역은 노원구 상계동, 강남구 압구정동, 송파구 잠실동, 영등포구 여의도동 등 모두 재건축 추진 기대감이 큰 단지가 있는 지역이다.  
 
국토교통부 부동산 실거래 정보에 따르면 조합설립 인가를 앞둔 압구정3구역 현대4차 전용면적 117.9㎡(약 36평)는 이달 13일 41억7500만원에 거래됐다. 두 달 전 최고가인 40억3000만원보다 1억4500만원 올랐다. 지난 5일에는 현대 7차 전용 245.2㎡(약 74평)가 80억원에 거래되며 올해 전국에서 팔린 아파트 중 최고가로 기록됐다.  
 
단기간에 급등하는 아파트값에 오 시장 역시 우려를 나타냈다. 오 시장은 지난 16일 주택건축본부로부터 주택공급 방안 보고를 받은 뒤 “주요 재건축 단지 부동산 시장이 불안정한 상황을 보여 걱정되고, 몇 군데에선 신고가를 갱신해 우려하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오 시장은 “주택공급 속도가 중요하고 앞으로 그 방향으로 가겠지만 가격 안정화를 위한 예방책이 선행돼야 한다”며 “이를 위해 (주요 재건축 단지)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을 즉시 검토하라고”고 말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