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타일러 계보 잇는다" LG전자, 차세대 신발관리기 연내 출시

LG전자가 2020년 현대자동차와 함께 공개한 차량용 신발관리 솔루션. LG전자 제공

LG전자가 2020년 현대자동차와 함께 공개한 차량용 신발관리 솔루션. LG전자 제공

LG전자가 스타일러의 계보를 잇는 차세대 신발관리기를 선보인다.
 
LG전자는 최근 특허청에 '슈 스타일러' 등 관련 상표 출원을 완료했다고 18일 밝혔다. 이와 함께 신발관리기 신제품 정보를 공개했다.
 
이 제품은 살균 및 탈취에 효과적인 트루스팀, 습기와 냄새를 제거하는 고성능 건조 물질 등 혁신 기술로 명품 구두, 한정판 운동화 등 고급 신발부터 매일 신는 데일리 슈즈까지 맞춤형으로 관리하는 프리미엄 신발관리기다.
 
신제품은 시중의 기존 제품들이 고온의 히터나 바람을 사용해 신발을 건조하는 수준인 것에 비해 새로운 신발관리 솔루션을 제공한다.
 
새 신발관리기는 물을 100도로 끓여 만드는 트루스팀의 분사량을 다양한 신발 종류에 따라 세밀하게 조절해 신발이 손상되는 것을 최소화하면서 발 냄새 원인 물질과 냄새를 제거한다.
 
또 LG전자는 차세대 신발관리기에 다양한 분야에서 제습 및 탈취제로 쓰이는 고성능 건조 물질을 이용해 신발의 습기와 냄새를 제거하는 신기술을 적용했다. 수분과 냄새 입자를 머금은 건조 물질에 열과 압력을 가하면 흡착 성능이 재생된다. 이 기술은 기존 히트펌프 방식보다 크기는 줄어들지만, 건조 성능은 대등하며 탈취 효과도 뛰어나다.
 
LG전자는 2008년 드럼세탁기 하단에 서랍형 신발관리기를 탑재해 출시하는 등 다양한 플랫폼의 신발관리기를 선보여왔다. 지난해에는 현대자동차와 함께 미래차의 인테리어 비전을 제시한 '아이오닉 콘셉트 캐빈'을 통해 차량용 신발관리 솔루션을 공개한 바 있다.
 
이 제품은 연내 국내에서 첫선을 보일 예정이다.
 
류재철 LG전자 H&A사업본부장은 "의류관리기의 대명사 스타일러에 이어 혁신 기술로 완성한 차세대 신발관리기가 아끼는 신발을 제대로 관리하고자 하는 고객에게 차원이 다른 편리함과 가치를 제공할 것이다"고 말했다.
 
정길준 기자 jeong.kiljh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