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이성윤 지검장 소환 조사···'김학의 불법출금' 연루 의혹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김학의 전 차관 출금 의혹 수사 당시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장). 연합뉴스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김학의 전 차관 출금 의혹 수사 당시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장). 연합뉴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금지 사건에 연루된 의혹을 받는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검찰 조사를 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수원지검 형사3부(부장 이정섭)는 17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8시까지 이 지검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지검장은 대검 반부패부장이던 지난 2019년 수원지검 안양지청이 김 전 차관의 출국금지 사건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불법 출국금지’ 정황을 포착했지만 외압을 행사해 수사를 중단시켰다는 의혹을 받는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이 지검장에 지금까지 네 차례 소환을 통보했으나 이 지검장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수사하는 게 맞는다며 소환에 불응해왔다. 공수처는 지난달 12일 이 사건을 수원지검으로 재이첩했다.  
 
한편 검찰 내부에서는 이 지검장을 불구속기소 해야 한다는 분위기가 우세한 것으로 전해졌다. 차기 총장 1순위로 꼽혔던 이 지검장이 기소된다면 차기 총장 인선 구도 역시 흔들릴 것으로 보인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