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與원내수석도 친문 한병도‧김성환…“탕평보다 친문 팀워크”

18일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수석부대표 내정이 발표된 한병도 의원(왼쪽)과 김성환 의원. 연합뉴스

18일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수석부대표 내정이 발표된 한병도 의원(왼쪽)과 김성환 의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수석부대표에 한병도‧김성환 의원이 공동으로 기용됐다. 원내대변인에는 한준호 의원이 내정됐다.
 
한 신임 원내대변인은 18일 국회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와 같은 인선 결과를 발표했다.  
 
한 의원은 원내운영수석부대표를, 김 의원은 원내기획수석부대표를 맡았다. 김태년 원내대표 시절 총괄수석 1명과 선임 부대표 2명이었던 체제를 운영과 기획으로 나눠 2 수석 체제로 개편했다.  
 
한 의원은 문재인 청와대의 정무수석을 지냈으며 민주당 내 주요 세력으로 평가받는 86그룹(80년대 학번‧60년대생)이다. 김 의원은 이해찬 전 대표의 비서실장을 지낸 인물로 친문으로 분류된다. 
 
윤호중 원내대표 비서실장에는 검찰개혁 강경파인 ‘처럼회’ 소속 김승원 의원이, 원내대변인에는 한 의원과 함께 신현영 의원이 내정됐다. 의사 출신인 신 의원 발탁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전문성이 고려된 것으로 보인다.  
 
친문 인사로 분류되는 이들이 원내 주요 자리에 발탁된 데 대해 수도권의 한 재선 의원은 “탕평보다는 친문 팀워크가 고려된 인사”라고 평가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