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광재 "종부세, 상위 1%가 내야···기준 9억원서 확 올리자"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광재 의원이 종부세 기준을 대폭 상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노무현 정부를 언급하며 ‘상위 1%’를 종부세 과세 대상의 기준으로 제시했다.  

 
이 의원은 18일 KBS TV와 인터뷰에서 “대한민국 1% 안에 매겼던 세금이 종부세”라며 “현재 9억원을 대폭 상향하는 것이 현실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상향의 기준에 대해서는 “대략 서울 같은 경우 (종부세 대상이) 16%면 너무 많다. 원래 노무현 대통령 시절에 상위 1%였다. 1%를 기준으로 생각하면 짐작할 수 있다”며 “여야가 함께 논의할 문제다. 저는 1%에 맞추면 좋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또 “1가구 1주택인데도 종부세가 나온다”라며 “다음에 팔 때 세금을 내는 제도로 전환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 밖에도이 의원은 주택 공급 확대와 생애 첫 주택에 대한 대출 규제 완화 등의 부동산 정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재보궐 선거 이후 당의 쇄신 작업에 대해서도 입을 뗐다. ‘문파’라 불리는 강성 당원 문제에 대해 이 의원은 “초선, 재서 의원들의 용기 있는 목소리는 매우 존중돼야 한다. 그런 면에서 문자 폭탄이나 이런 것은 자제하는 게 민주당을 위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문자를 보낸 분 중에 정말 감동적으로 보낸 분도 많다”며 “똑같은 말을 해도 칭찬이 고래를 춤추게 한다는 말이 있다. 조금 더 따뜻하게 진화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