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페미와 오또케오또케 금지" 편의점 알바 황당 공고문

논란이 된 편의점 아르바이트 구인 공고. 뉴스1

논란이 된 편의점 아르바이트 구인 공고. 뉴스1

서울의 한 편의점주가 아르바이트생을 모집하면서 '페미니스트가 아닌 자'와 같은 지원 조건을 내걸어 논란을 일으켰다. 해당 공고 글은 삭제됐다.  

 
13일 온라인 구인사이트 '알바몬'에 서울의 한 편의점주가 올린 주말 근무자 채용 공고가 올라왔다.  
 
점주는 ‘미성년자 지원 불가’, ‘인간관계 원만한 분’ 등과 같은 일반적인 조건과 함께 ‘페미니스트가 아닌 사람’, ‘소극적이고 오또케오또케하는 분’은 지원하지 말아 달라고 공지했다.  
 
이같은 공고는 페미니스트 차별 논란으로 이어졌다. ‘오또케오또케’는 급박한 상황에서 여성들이 제대로 대처를 못 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는 여성 비하 표현이다. 네티즌들은 “매장에 페미 출입금지라고 붙여주세요”, “성차별적인 지점들 다 없어졌으면”, “일하는 곳에서 저렇게 감정적으로 사람을 혐오하다니, 정말 한심하다”고 비판했다.  
 
편의점주는 논란이 거세지자 16일 공고 글을 삭제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