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건 없는 대화" 스가 손짓에도···北 "日 죄악 대가 받겠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납북자 해결을 위해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조건 없이 만날 준비가 돼 있다는 입장을 밝힌 가운데 북한이 일본을 향한 비난을 이어갔다.
스가 일본 총리 연합뉴스

스가 일본 총리 연합뉴스

 
18일 북한 노동신문은 '일본이 우리나라를 대상으로 감행한 첫 국가적 범죄' 제목의 기사에서 임진왜란을 언급하며 "우리 인민은 일본이 우리나라를 침략한 역사를 잊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20세기 전반기에도 우리나라를 강점하고 야만적인 민족말살정책을 실시하면서 수많은 조선사람을 침략 전쟁의 대포 밥으로, 노동 노예와 성노예로 끌고 가 고통과 죽음을 강요하였으며 천문학적 액수의 문화적 재부들과 자연 부원을 강탈해갔다"고 말했다. 
 
또 일본이 역사를 왜곡하고 있다며 "우리 인민은 지난날 일본이 저지른 모든 죄악의 대가를 기어이 받아낼 것"이라고 주장했다.
 
북한 대외용 주간지 '통일신보'도 지난달 일본군 위안부가 강제동원된 사실을 다루지 않은 역사 교과서가 검정을 통과한 것을 언급하며 "일본 특유의 파렴치성과 도덕적 저렬성을 보여주는 또 하나의 추태"라고 비난했다.
 
스가 총리는 지난 16일(현지시간) 미일 정상회담이 끝난 후 화상 연설에서 "나는 납북자 문제 해결과 생산적 북일관계 수립을 향해 김정은 위원장을 조건 없이 만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스가 총리는 김 위원장과의 '조건 없는 대화'를 수차례 언급했지만, 북한은 역사 왜곡 문제와 경제제재, 재일조선인 차별문제를 거론하며 강경한 태도를 고수하고 있다. 
 
최근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이유로 도쿄올림픽 불참을 선언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