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는 바위에 앉은 꽃잎

연둣빛 신록 눈부신 계절, 
산에 들어 쉬엄쉬엄 걷는다.
물소리 새소리 들으며 걷노라니
흩날리는 산벚꽃잎 눈 내린다.
꽃잎은 물길 따라 흘러가고
나는 물길을 거슬러 산을 오른다.
 
세월은 내리흐르는 개울물,
산골짝 오를수록 급히 흐른다.
나이 비례해 빨리 가는 세월처럼
물길을 비껴갈 수 없는 나는
바위에 앉아 잠시 쉬어가는 꽃잎,
흘러가는 세월을 물끄러미 바라본다.
촬영정보
 전남 영암 월출산 도갑사 계곡. 계곡물에 들어가지 않고 셀카봉에 스마트폰을 장착해 촬영했다. 삼성 갤럭시노트9.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다른 기자들의 연재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