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 스가 "北 김정은 조건없이 만날 준비돼 있다"

16일(현지시간) 오후 조 바이든(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미국 워싱턴DC 소재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을 한 후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16일(현지시간) 오후 조 바이든(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미국 워싱턴DC 소재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을 한 후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조건 없이 만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16일(현지시간) 백악관 미·일 정상회담 후 미 싱크탱크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의 화상 연설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북한의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에 대해 언급하며 "모두 분명히 유엔 대북결의 위반이었다"고 말했다.
 
스가 총리는 또 "(일본인) 납북문제 해결과 북한과의 생산적 관계 수립을 위해 전제조건 없이 김정은 위원장을 만날 준비가 돼 있다. 나는 스스로 선두에 서서 행동하기로 결심했다"고 말했다.
 
이어 "일미, 일미한 3국이 긴밀히 협력해 관련된 안보리 결의의 완전한 이행을 추진하고 비핵화를 추구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아울러 일본은 미얀마와 신장 그리고 홍콩 등과 같은 문제에서 "강력하게 목소리를 낼 것"이며 "국제사회와 함께 구체적인 행동을 모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