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류현진, 등판 연기...21일 보스턴전 출격

류현진. 연합뉴스

류현진. 연합뉴스

 
류현진(34·토론토)의 등판 일정이 밀렸다. 상대도 전력이 더 강한 팀으로 바뀌었다.  
 
17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캔자스시티 코프먼 스타디움에서 열릴 예정이던 토론토와 캔자스시티의 메이저리그(MLB) 경기가 비로 취소됐다. 이로 인해 일정이 변경됐다. 두 팀은 18일에 더블헤더를 치른다. 몬토요 감독은 더블헤더 1차전에 스티븐 마츠, 2차전에 토미 밀론을 선발로 내세웠다.  
 
류현진은 19일 캔자스시티전에 나설 예정이었다. 그러나 이 경기는 로비 레이가 나서기로 했다. 류현진은 토론토가 하루(20일)를 취한 뒤 이어지는 보스턴 원정 2연전 첫 경기에 나설 예정이다.  
 
류현진은 시즌 초반 3경기에서 1승1패 평균자책점 1.89를 기록하매 순항 중이다. 그러나 원래 등판할 예정이었던 캔자스시티는 4일 휴식 뒤 등판이라는 변수가 있었다. 일정 변경으로 휴식을 이틀 더 취할 수 있게 됐다.  
 
그러나 상대는 더 강해졌다. 보스턴은 현재 아메리칸리그 동부 지구 1위(9승4패)에 올라 있는 팀이다. 16일 기준, 최근 10경기에서 9승(1패)을 거뒀다. 류현진은 보스턴전 통산 2경기에 등판했다. 12이닝을 소화하며 12피안타 6실점(4자책점)을 기록했다. 가장 최근 등판은 2019년 7월 15일 나선 펜웨이파크 원정. 7이닝 2실점하며 호투했다.  
 
류현진은 14일 뉴욕 양키스전에서 '아트 피칭'을 선보이며 6⅔이닝을 자책점 없이 막아냈다. 지안카를로 스탠튼, 애런 저지 등 홈런 타자들을 완벽하게 제압했다. 그러나 현재 팀 타격 페이스는 보스턴이 훨씬 좋다. 팀 OPS(출루율+장타율) 4위(0.792)에 올라 있다. 양키스는 21위.  
 
류현진이 아메리칸리그 동부 지구 양대 산맥인 양키스와 보스턴 타선을 연달아 제압하면, 2021시즌 레이스는 더 순풍을 받을 전망이다. 우천 변수는 호재가 될 수 있다.  
 
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