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상]서명숙 이사장이 콕 집은 ‘올레길 더 재밌게 걷는 법’

“정뱡향이라고 하면 제주도 동쪽에서부터 서쪽으로 걷는 거고, 그 역으로 걷는 게 역방향인데. 10코스 만큼은 역방향으로 걸으면 풍경의 각도, 전개, 구성, 이런 측면에서 정말 달라 보여요. 서쪽에서 동쪽으로 걸으면 매력이 ‘따블 따블’ 되는 곳이 바로 10코스죠.”
 
제주올레 서명숙(64) 이사장이 추천한 올레길 재미있게 걷는 방법입니다. 제주올레는 모두 26개 코스가 있지요. 제주도 동쪽 끝 서귀포시 성산읍 시흥초등학교 앞에서 시작한 길이 시계 방향으로 제주도를 한 바퀴 다 돈 다음 제주시 구좌읍 종달 포구에서 끝나지요. 여태 올레꾼은 그렇게 시계 방향으로 올레길을 걸어 왔습니다.
 
서명숙 이사장은 거꾸로 걷기를 제안합니다. 각 코스의 시작점과 종점을 뒤집어, 종점에서 걷기를 시작해 원래의 시작점에서 끝내는 방식입니다. 제주올레가 2016년 걷기축제부터 이 방식으로 올레길을 걷고 있는데, 올레꾼의 반응이 좋습니다. 이미 걸은 길도 거꾸로 걸으니 전혀 다른 길처럼 느껴졌기 때문입니다. 서명숙 이사장은 10코스가 역방향으로 걸을 때 가장 예쁜 길이라고 추천합니다. 거꾸로 걸을 때만 나타나는 “선물 같은 풍경”도 있다고 하네요.  
 
코로나 사태 이후 올레길을 걷는 사람이 부쩍 늘었습니다. 2020년 제주올레 26개 코스(총 길이 425㎞)를 완주한 올레꾼은 2778명이었습니다. 2019년 1624명보다 71%나 증가했습니다. 20∼30대 청년층 완주자가 급증한 것은 특히 주목할 만합니다. 지난해 청년층 완주자는 539명으로 2019년(268명)보다 두 배 넘게 늘었습니다. 서명숙 이사장은 “길이 백신”이라고 말합니다. 같이 걸으시지요.
손민호 기자 ploveson@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