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5조 넘게 번 삼성전자, 온실가스 부채 318억 쌓인 사연

울산 온산국가공단 전경. 발전·정유·철강은 온실가스 다배출 업종으로 꼽힌다. [사진 울산시]

울산 온산국가공단 전경. 발전·정유·철강은 온실가스 다배출 업종으로 꼽힌다. [사진 울산시]

 
온실가스와 탄소 등 환경 요인이 기업 경영 전략의 중심축이 되고 있다. 정부의 탄소 중립 선언에 기업의 탈 탄소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기 때문이다. 온실가스 배출권 확보는 가욋일 정도로 치부됐으나 최근에는 기업 경영 전략의 변수가 아닌 상수(常數)로 자리 잡았다. 

국내 기업 탄소 적자 2000억 시대

 
온실가스 배출권의 중요성은 숫자를 통해 확인된다. 17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상위 30개 상장사의 온실가스 배출 부채는 7092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반대로 온실가스 배출권 자산은 5237억원으로 나타났다. 부채가 자산보다 많은 것으로 온실가스 배출은 장부상 적자 1855억원이다. 온실가스는 이산화탄소·메탄 등 6가지 가스 물질을 말한다. 주요 상장사가 재무제표에 온실가스 배출량 등을 기록하기 시작한 건 2015년부터다. 정부는 그해부터 온실가스 배출 기업을 대상으로 배출권을 유상과 무상으로 할당해 해당 범위 내에서 온실가스 배출을 허용하고 있다. 배출권 부족분이나 여분은 시장에서 사고팔아 거래 내역을 재무제표에 반영해야 한다.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과 시장 작동 그래픽. 배출량에 맞춰 배출권을 사고 팔수 있다.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과 시장 작동 그래픽. 배출량에 맞춰 배출권을 사고 팔수 있다.

 

배출권 적자 규모 증가 가능성 높아

국내 기업의 온실가스 배출권 적자 규모는 향후 커질 가능성이 높다는 게 대체적인 관측이다. 2050년 탄소 중립 선언에 따라 배출권 할당량이 매년 감소하기 때문이다. 여기에 유상으로 할당하는 배출권이 증가해 정부의 배출권 관리는 보다 더 엄격해진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기업이 정부의 배출권 할당량 감축 계획을 충족하지 못할 경우 초과 사용에 따른 배출부채도 증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현태 BNK투자증권 애널리스트도 “할당량보다 온실가스를 많이 배출하는 기업은 배출권을 사들여야 하기 때문에 추가 부담이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배출권 유상할당 올해부터 10%로 증가

특히 올해부터는 정부의 온실가스 배출권 할당 중 유상할당 비율이 3%에서 10%로 높아진다. 정부는 온실가스 다 배출 업종 중 수출 비중이 높은 철강·석유·반도체 등을 유상할당 예외업종으로 지정해 관리하고 있지만, 향후 예외업종 지정이 끝나면 기업의 환경 비용 부담은 늘어날 수밖에 없다.
 
지난해 기준으로 배출권 부채가 많은 기업은 온실가스 다 배출 업종이 차지했다. 배출권 부채를 공시한 기업 중 부채 규모가 가장 큰 기업은 현대제철로 1571억원을 기록했다. 이어 기아(1520억원), 포스코(786억원), 삼성전자(318억원), SK하이닉스(107억원) 순이었다. 지난해 35조원이 넘는 영업이익을 올린 삼성전자가 318억원의 온실가스 배출권 부채를 기록한 게 흥미롭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내놓은 사업보고서를 통해 지난해 기준 무상할당 배출권은 1132만t, 배출량 추정치는 1293만t이라고 적었다. 배출량 추정치가 무상할당 배출권을 초과한 것이다.
 
대한상공회의소와 산업통상자원부는 16일 서울 상의회관에서 ‘탄소중립 산업전환 추진위원회’를 개최했다. [사진 대한상의]

대한상공회의소와 산업통상자원부는 16일 서울 상의회관에서 ‘탄소중립 산업전환 추진위원회’를 개최했다. [사진 대한상의]

 

대한상의, 탄소 중립 연구조합 설립

탄소 중립 요구가 커지면서 국내 기업의 환경 분야 대응도 속도를 내고 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산업계의 탄소 중립 전환을 지원하기 위한 탄소 중립 연구조합을 설립한다고 16일 밝혔다. 그동안 정부와 업종별 협회를 중심으로 탄소 중립 전환 논의가 있었으나 산업계가 공동으로 탄소 중립 연구개발(R&D) 연구조합을 설립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탄소 중립 연구조합은 탄소 중립 관련 기술 R&D를 통해 산업계 전반에 관련 기술을 공급할 계획이다.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은 “미국과 유럽연합의 탄소 국경세 도입 등에 제대로 대응 못 하면 수출길이 막힐 가능성이 있다”며 “업종별·기업별 여건과 상황이 다르니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솔루션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