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가, 바이든과 정상회담 앞서 부통령 면담 "동맹협력 중시 감사"

스가 총리와 해리스 부통령. AFP=연합뉴스

스가 총리와 해리스 부통령. AF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회담을 위해 미국을 방문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16일(현지시간) 정상회담에 앞서 카멀라 해리스 미 부통령을 만났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날 오전 백악관 옆 아이젠하워 행정동에서 해리스 부통령을 만난 스가 총리는 바이든 행정부가 동맹과의 협력을 중시하는 데 대해 감사를 표했다.  
 
해리스 부통령은 스가 총리에게 "인도태평양에 대한 논의를 고대한다"고 말했다.
 
스가 총리는 이날 오후 1시 30분부터 백악관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을 만나 회담하고 오후 4시 15분부터 공동 회견을 할 예정이다.
 
양국 정상은 이날 회담에서 중국 및 북한 비핵화를 주제로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전날 브리핑을 통해 "중국에 대한 우리의 접근법, 그리고 그 전선에서 우리 공동의 조율과 협력이 북한의 비핵화에 대한 우리의 공동의 약속과 더불어 논의의 일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중국이 논의의 일부가 될 것이라고 예상한다"며 이번 회담에서 대중국 문제에 관한 양국 논의가 이뤄질 것임을 거듭 강조했다.
 
스가 총리는 지난 1월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한 이후 직접 만나는 첫 외국 정상이다. 사키 대변인은 이에 대해 "우리의 중요한 관계와 우리가 함께 해야 하는 모든 협력 작업을 강조한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