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대 경제단체장 ‘이재용 사면’ 건의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등 5대 경제단체장들이 16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면을 정부에 공식 건의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경제 회복 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만난 자리에서다. 손 회장은 이날 서울 상공회의소에서 홍 부총리와 간담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경총이 이 부회장의 사면을 건의했고, 다른 경제 단체도 지지했다”며 “사면은 부총리의 업무가 아니지만 정부를 대표하는 자리니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손경식 “반도체 과감한 투자 필요”

사면 건의는 세계 반도체 패권전쟁에 대한 우려를 논의하는 과정에서 이뤄졌다. 손 회장은 홍 부총리에게 “반도체는 4~5년 앞을 미리 내다보고 투자해야 하는 사업”이라며 “글로벌 반도체 경쟁에 신속하게 대응하고 차세대 반도체 사업에 과감하게 투자하기 위해서는 이 부회장이 경영을 진두지휘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구자열 한국무역협회 회장도 “반도체 산업을 중심으로 한 미국의 공급망 재편은 수출 업계가 주목해야 할 변수”라며 “정부의 적극적인 외교 및 정책적인 노력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 부회장의 사면 요청에 대해 “잘 전달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면권자인 대통령에게 경제계의 뜻을 전하겠다는 의미로 보인다. 이날 간담회엔 손경식·구자열 회장을 비롯해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반원익 한국중견기업연합회 상근부회장이 참석했다. 한 경제단체 관계자는 “반도체 패권전쟁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어 (이 부회장) 사면 논의가 본격적으로 다뤄질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김경미 기자 gaem@joongang.co.kr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