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부겸 “산적한 난제 마무리 걱정, 협치와 포용 노력할 것”

“축하는 무슨…. 산적한 난제를 잘 마무리해야 할 텐데 걱정이다.”
 

지역주의 타파 ‘리틀 노무현’ 별칭
보수 심장 TK에 민주당 깃발 꽂아
“야당과 협의하고 협조 구하겠다”

신임 국무총리 후보자로 지명된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은 16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걱정’이란 단어부터 꺼냈다. 자신의 인사 배경에 대해서는 “문재인 정부가 국민에게 보여주려는 국정 운영 기조와 관계가 있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정치권은 문재인 대통령이 김 전 장관을 총리로 내정하면서 보여주려는 메시지를 ‘통합’으로 읽고 있다. 김 후보자도 그런 기대를 잘 알고 있다. 그는 총리 지명 직후 서울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에 마련된 총리 후보자 사무실에 출근하면서 “협치와 포용, 국민 통합에 더 많은 노력 기울이겠다”며 “대한민국 공동체의 미래를 위해 야당과 협의하고 협조를 구하는 일에 주저하지 않을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김 후보자에게 ‘통합’이란 단어가 자주 따라붙는 건 그의 정치 역정 때문이다. 그는 더불어민주당 당세가 상대적으로 약한 TK(대구·경북) 출신이다. 1956년(호적상으로는 1958년생) 경북 상주에서 태어나 대구에서 학창 시절을 보냈다. 서울대 정치학과 재학 중엔 학생운동을 하며 권노갑·한화갑 등 동교동계 인사들은 물론 이해찬·유시민 등 현재 ‘친문’ 핵심 인사들과도 두루 교류했다.
 
김 후보자는 1988년 한겨레민주당 창당에 참여하며 정계에 입문했다. 1991년엔 ‘3당 합당’ 반대파가 주축이 된 ‘꼬마 민주당’에 입당해 부대변인을 맡았다. 당시 대변인이 노무현 전 대통령이었다. 김 후보자는 당이 쪼개지고 합쳐지는 과정에서 국민의힘의 뿌리인 한나라당 소속인 적도 있었다. 2000년 16대 총선 때 한나라당 공천을 받아 경기 군포에 출마해 처음 국회의원 배지를 달았다.
 
이후 2003년 이른바 ‘탈당파 독수리 5형제’ 일원으로 열린우리당에 합류하며 다시 노 전 대통령과 한배를 탔다. 17·18대 총선에서는 열린우리당과 민주당 당적으로 경기 군포에서 내리 당선됐다. 그러던 중 2012년 19대 총선 때 돌연 지역구를 대구로 옮기겠다고 선언했다. 김 후보자는 2019년 6월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큰 사고 안 치면 군포에서 국회의원 한두 번 더할 수는 있겠지만 그게 갑자기 부끄러워지더라. 우리 당의 불모지인 대구에 연고가 있으니 도전해 보기로 했다. 자랑스러운 선배였던 노 전 대통령이 준 감동을 다시 한 번 보여줄 필요가 있지 않나 싶었다.”
 
김 후보자는 대구 수성갑에 출마해 득표율 40.4%로 선전했지만 낙선했다. 2년 뒤 대구시장 선거에도 나섰지만 권영진 현 시장에게 패했다. 또 2년 뒤 20대 총선 때 다시 대구 수성갑에 도전한 그는 결국 김문수 후보를 상대로 승리하며 ‘보수의 심장’이라고 불리는 TK에 민주당 깃발을 꽂는 데 성공했다. 1988년 총선이 소선거구제로 바뀐 뒤 대구에서 민주당 계열 정당의 후보가 당선된 것은 처음이었다.
 
지역주의 타파를 내걸며 ‘리틀 노무현’이라고까지 불리던 김 후보자는 일약 대권 잠룡으로 떠올랐다. 하지만 2017년 대선을 앞두고 불출마를 선언한 뒤 문재인 후보 캠프에서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았다. 그리고 현 정부에서 행정안전부 장관을 지냈다. 지난해 총선 때 다시 대구 수성갑에 도전했지만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주호영 의원에 밀려 낙선했다. 당권에도 도전했지만 이낙연 전 대표에게 졌다. 그리고 그는 16일 문재인 정부 5년차에 국무총리에 지명되며 다시 정치 일선으로 돌아왔다.
 
윤성민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

관련기사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