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美 재무부, 한국 환율관찰대상국 유지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에서 은행 관계자가 달러를 정리하고 있다. 뉴스1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에서 은행 관계자가 달러를 정리하고 있다. 뉴스1

미국 재무부는 16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대통령 취임 후 낸 첫 환율보고서에서 한국을 환율관찰대상국 명단에서 유지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 재무부는 이날 '주요 교역국의 거시경제 및 환율정책 보고서'(환율보고서)를 내고 한국을 비롯해 중국, 일본, 독일, 이탈리아, 싱가포르, 태국, 말레이시아, 인도를 관찰대상국 명단에 유지한다고 발표했다. 아일랜드와 멕시코는 관찰대상국 명단에 새롭게 포함됐다.  
 
관찰대상국 판단 기준은 ▶지난 1년간 200억달러 초과의 현저한 대미 무역 흑자 ▶국내총생산(GDP)의 2%를 초과하는 상당한 경상수지 흑자 ▶12개월간 GDP의 2%를 초과하는 외환을 순매수하는 지속적·일방적인 외환시장 개입 등이다. 3가지 중 2가지를 충족하거나 대미 무역흑자 규모 및 비중이 과다하면 관찰대상국으로 분류된다.
 
한국은 이번에도 대미무역 흑자와 경상수지 흑자 등 2개 부문에서 관찰대상국 기준에 해당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