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세혁, '헤드샷' 맞고 쓰러져 병원으로 후송

 
두산 박세혁이 LG전에서 헤드샷을 맞고 쓰러져 고통스러워하고 있다. 박세혁은 응급처치 후 병원으로 후송됐다. [연합뉴스]

두산 박세혁이 LG전에서 헤드샷을 맞고 쓰러져 고통스러워하고 있다. 박세혁은 응급처치 후 병원으로 후송됐다. [연합뉴스]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 포수 박세혁(31)이 공에 맞고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다. 공을 던진 LG 트윈스 투수 김대유(30)는 '헤드샷' 규정에 따라 퇴장당했다.  
 
김대유는 16일 잠실 두산전에서 1-0으로 앞선 8회 초 1사 후 두산 좌타자 박세혁을 상대로 3구째 몸쪽 직구를 던졌다. 그러나 제구가 크게 흔들리면서 공이 박세혁의 헬멧을 강타했다. 오른쪽 광대뼈 부근에 통증을 호소한 박세혁은 누운 채로 응급처리를 한 뒤 구급차에 실려 인근 강남 세브란스 병원으로 향했다.  
 
김대유 역시 매우 놀란 듯 마운드 근처에 주저앉았다. 이어 박세혁과 두산 선수들에게 고개를 숙여 사과의 뜻을 전했다. 김대유는 박세혁이 후송된 뒤 퇴장 명령을 받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헤드샷 퇴장'은 올 시즌 두 번째다. 지난 6일 창원 NC 다이노스-롯데 자이언츠전에서 NC 투수 송명기가 직구를 던지다 롯데 딕슨 마차도의 헬멧을 맞혀 시즌 1호 퇴장을 당한 바 있다.  
 
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