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난폭운전에 항의한 행인, 보닛에 매달고 1㎞ 운전한 30대

전주 완산경찰서 [사진 다음 로드뷰]

전주 완산경찰서 [사진 다음 로드뷰]

전북 전주에서 난폭 운전에 항의하던 행인을 승용차 보닛에 매달고 1㎞ 이상 질주한 30대 운전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주 완산경찰서는 16일 전주시 완산구 효자동 한 도로에서 행인을 차에 매달고 도주한 A씨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도주치상)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11시 15분께 완산구 한 도로변에서 자신의 난폭 운전에 항의하던 B씨를 차량으로 친 뒤 도주했다.  
 
이후 현장으로 돌아온 A씨는 B씨가 차량을 막아서자 B씨를 승용차 보닛에 매단 채 1.1㎞를 질주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주변에 있던 시민들의 도움으로 A씨를 체포했다. 이 사고로 B씨는 머리와 다리 등을 크게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사고 당시 A씨는 술을 마시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며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