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두산 정수빈·박건우, 경기 도중 통증으로 교체

주루 플레이 도중 허리 통증을 호소한 정수빈 [뉴스1]

주루 플레이 도중 허리 통증을 호소한 정수빈 [뉴스1]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 외야수 정수빈과 박건우(이상 31)가 각각 등과 허벅지 통증으로 경기 도중 교체됐다.  
 
정수빈은 16일 잠실 LG 트윈스전에 7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장했지만, 5회 초 무사 1루에서 땅볼을 치고 1루로 달리다 허리 쪽 통증을 호소했다. 곧바로 아웃돼 더그아웃으로 돌아간 그는 5회 말 수비 때 조수행으로 교체됐다.  
 
두산 관계자는 "정수빈은 오른쪽 등에 통증을 느껴 선수 보호 차원에서 교체했다. 17일 상태 체크 후 병원 진료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3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한 박건우도 6회 말 수비를 앞두고 경기에서 빠졌다. 국해성이 박건우 자리에 대신 투입됐다.  
 
두산 관계자는 "박건우는 허벅지 뒤쪽이 당기는 증상을 느껴 휴식 차원에서 교체했다"고 덧붙였다.  
 
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