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준석 “태극기 비판 자격 없어”…신동근 “文과 탄핵당한 朴 분별 안 되나”

이준석 미래통합당 전 최고위원. 뉴스1

이준석 미래통합당 전 최고위원. 뉴스1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가 '죽어도 문 대통령을 지킬 것'이라고 언급한 것을 두고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최고위원과 민주당 신동근 의원이 설전을 벌였다.
 
이 전 최고위원은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전 대표의 발언 관련 기사를 공유하며 “이제 민주당은 태극기 부대를 비판할 자격이 없다. 죽어도 文(문재인 대통령) 지킬 것이라고 하는 상황 속에서, ‘죽어도 朴(박근혜 대통령) 지킬 것’이라는 태극기 부대를 누가 비판할 수 있나”라고 지적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또 “원래 진보적 자유주의자들은 ‘충성’ 대상을 두지 않는다”며 “이 (전) 대표 발언을 보면서 느낀 것은 민주당은 절대 진보적 자유주의자들이 될 수 없고 말 그대로 애국보수 대척점에 있는 ‘애국진보’ 정도가 이념적 지향이라는 것”이라고 했다.
 
이에 신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박 전 대통령과 이 전 최고위원이 함께 있는 사진을 올리며 역공에 나섰다.  그는 “이런 사고가 바로 빤짝거리면 다 깨진 유리 쪼가리라는 극단적인 이분법 사고”라고 밝혔다.
 
신 의원은 “이준석 전 최고위원의 머리로는 문재인 대통령과 헌법 위반으로 탄핵을 당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커다란 차이가 분별 되지 않나 보나”라며 “황당한 사고는 허무맹랑한 분별력으로 이어진다. 초등학생의 지능으로도 쉽게 분별할 수 있는 것이 이 전 최고위원에게는 그러지 못한다는 생각을 하니 측은하기까지 하다”고 했다.
 
이낙연 대표(오른쪽)와 신동근 의원이 대화를 하고 있다. 중앙포토

이낙연 대표(오른쪽)와 신동근 의원이 대화를 하고 있다. 중앙포토

이에 대해 신 의원은 “진보적 자유주의자들은 충성의 대상을 두지 않는다는 것은 개똥철학 수준의 말”이라며 “이 전 최고위원은 국가주의와 애국적 태도의 차이에 대한 사고가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진보적 자유주의자들은 국가공동체에 대한 의무감, 정서적 일체감이 보수적 자유주의자들 못지않다”며 “애국하는 마음 없이 어찌 진보를 논할 수 있겠나”라고 역설했다.
 
신 의원은 또 “누군가를 지킨다는 것이 이 전 최고위원의 짧은 사고로는 봉건적 충성 정도로 인식되나 본데 그건 지켜야 할 가치의 공유를 일컫는 것”이라면서 “이 전 최고위원을 보며 지혜와 지식은 같지 않다는 말을 절감한다”고 밝혔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이에 맞서 이 전 최고위원은 “이게 민주당 전 최고위원 수준인가. 실화인가”라며 “글 수준은 차치하고 대마도 뷰(전망) 하셨던 분이 박 대통령 물타기 한번 해보려고 하는 거 보니 그때도 진심이었고, 이번에도 진심이신 것 같다”라고 했다.
 
이는 4·7 재·보궐선거 당시 신 의원이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의 엘시티 아파트를 두고 "대마도까지 보인다. 아주 뷰가 좋다"고 비꼰 것을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 전 대표는 전날 (15일) 측근들이 문재인 대통령과의 차별화 필요성을 주문하자 “내가 죽는 한이 있더라도 대통령을 지키고 가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