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르위키, 옆구리 통증으로 투구 도중 자진 강판

SSG 외국인 투수 아티 르위키 [뉴스1]

SSG 외국인 투수 아티 르위키 [뉴스1]

 
프로야구 SSG 랜더스에 비상이 걸렸다. 외국인 투수 아티 르위키(30)가 갑작스러운 옆구리 통증으로 투구 도중 자진 강판했다.  
 
르위키는 16일 KIA 타이거즈와 인천 홈 경기에 선발 등판했지만, 2-1로 앞선 2회 초 1사 2·3루 나주환 타석에서 초구 볼을 던진 뒤 몸이 불편하다는 제스처를 취했다. 이어 더그아웃을 향해 더 이상 공을 던질 수 없다는 사인을 보냈다.  
 
경기 초반이고 SSG가 앞서 있던 상황이라 불펜은 텅 비어 있었다. 벤치 지시를 받은 조영우가 부랴부랴 몸을 풀고 마운드를 이어 받았다. 조영우는 나주환을 유격수 땅볼로 아웃시켰지만, 박찬호 타석 때 폭투로 3루 주자의 득점을 허용했다. 르위키의 실점은 2점으로 늘었다.  
 
SSG 구단은 "르위키가 오른쪽 내복사근(옆구리) 통증을 호소해 병원에서 정밀 검진을 받기로 했다. 검사 결과가 나와야 정확한 상태를 알 수 있다"고 전했다.  
 
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