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혼자산다' 기안84, '파괴왕' 주호민 트로피에 동공지진

'나 혼자 산다'

'나 혼자 산다'

'나 혼자 산다' 기안84가 청소 중 발견한 트로피의 주인이 누구인지 확인하자마자 동공지진을 일으킨다.  

 
오늘(16일) 오후 11시 5분에 방송될 MBC '나 혼자 산다' 측은 방송에 앞서 네이버TV를 통해 '파괴왕' 주호민 작가의 트로피를 발견한 기안84에게 벌어진 의문의 일들이 담긴 영상을 선공개했다.
 
기안84는 책상을 정리하던 도중 의문의 트로피를 발견한다. 트로피에 쓰여진 글귀를 읽어내려가던 기안84는 트로피의 주인공이 주호민이라는 사실을 알고 멈칫하고 박나래는 "파괴왕?"이라며 놀란 반응을 보인다.
 
기안84는 주호민 작가가 트로피를 바꿔서 가져갔다며 "저 형님이 괴소문이 있어. 저 형님이랑 엮이면 다 없어져"라고 의미심장한 설명을 덧붙인다. 이에 박나래는 "처음에 연재한 포털 사이트가 없어졌죠"라며 '파괴왕' 주호민의 일화를 밝혀 불안감을 고조시킨다.  
 
가는 곳마다 망하게 하는 기적을 일으키는 주호민의 괴소문에 기안84는 "사이가 안 좋아지면 끝난다. 다행히 사이가 좋다"라며 불안해하는 무지개 회원들을 안심하게 한다.  
 
트로피를 발견한 후 불길한 기운을 느낀 기안84는 "그래서 요즘 일이 안 풀렸구나"라고 말하기 무섭게 멀쩡히 걸려있던 세 얼간이 가족 사진 액자가 추락해 무지개 회원들의 소름을 유발한다. 트로피를 돌려줬냐는 박나래의 물음에 기안84는 "아직 사무실에 있다"라고 답하고 화사는 "그래서 직원분들도 나가신 거 아니냐"라는 합리적인 의심을 펼쳐 웃음을 자아낸다.  
 
파괴된 세얼간이 가족 사진을 본 박나래는 "생각해보니 그때 연 못 날리고부터 이렇게 된 거 아니냐?"며 연초 무지개 회원들의 운명을 걸고 연을 날리다 실패했던 기안84를 탓한다. 기안84는 "연 날리는 시즌쯤에 주호민 형이 왔었다"라고 해명해 배꼽을 잡는다. 찜찜한 기분에 사로잡힌 기안84는 "상패 가져가라고 해야겠다"면서 전보다 더 액자를 단단하게 고정해 아슬아슬한 '기브르 박물관'을 완성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