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도로교통공단, 中공안 복장 입은 어린이 캠페인 포스터 논란

논란이 된 도로교통공단 종합정보지에 사용된 사진.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논란이 된 도로교통공단 종합정보지에 사용된 사진.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경찰청 산하 준정부기관인 도로교통공단이 직접 발간하는 종합정보지에 중국 공안 복장을 한 어린이 사진을 사용해 논란이다.
 
도로교통공단은 격월로 발행하는 종합정보지 ‘신호등’의 3∼4월호 가장 마지막 페이지에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지켜야 할 4가지’라는 제목으로 주정차 금지, 전방·좌우 확인, 서행 운전, 횡단보도 일시 정지를 소개하는 캠페인 포스터를 실었다.  
 
포스터 속 어린이는 거수경례하고 있다. 문제는 이 어린이가 입고 있는 복장이 우리나라 경찰이 아닌 중국 공안 정복이라는 점이다.
 
비판이 일자 공단 관계자는 “현행법상 경찰공무원이 아닌 사람이 경찰복을 입고 있는 이미지를 쓸 수가 없어서 외주업체가 이미지 유료 사이트에서 사진을 찾다가 실수를 저질렀다”며 “잘못을 통감하며 국민께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공단은 남은 책자를 모두 폐기했으며 온라인 버전 ‘신호등’의 해당 페이지를 삭제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