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불법 촬영 혐의' 더필름, 징역 1년 2월 선고…법정 구속

방송화면 캡처

방송화면 캡처

가수 겸 작곡가 더필름(본명 황경석)이 불법 촬영 혐의로 징역 1년 2월을 선고받았다.
 
 
더필름은 16일 오후 2시 서울동부지법 형사5단독(부장판사 하세용) 주재로 진행된 성폭력범죄의 처벌등에관한특례법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 선고공판에서 유죄를 받았다. 징역 1년 2월을 받고 현장에서 법정 구속됐다.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와 3년간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취업 제한도 주문했다. 
 
더필름은 인스타그램을 이용해 여성들에게 접근한 뒤 동의를 얻지 않고 신체 부위를 촬영·유포한 혐의로 지난해 4월 고발당했다. 모두의 법률 배근조 변호사에 따르면 더필름은 본인의 인스타그램 등 SNS DM(다이렉트 메시지)를 이용해 피해자들에 접근, 동의를 얻지 않고 신체 부위 등을 불법 촬영한 혐의다. 또 그는 입건된 후 온라인 흔적을 지워주는 디지털 장의사 등을 고용한 혐의도 받고 있다. 피해자는 더필름 측이 사과하지 않고 합의 의사를 타진해 거절했다며 엄벌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2004년 제 13회 유재하 가요제에서 입상한 더필름은 싱어송라이터로 노래를 발매하고, 에세이를 발간하는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했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