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부겸 “현장 목소리 가감 없이 대통령께 전달할 것”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16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임시 사무실이 마련된 금융연수원에서 업무보고를 받은 뒤 건물 밖으로 나와 소감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16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임시 사무실이 마련된 금융연수원에서 업무보고를 받은 뒤 건물 밖으로 나와 소감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는 16일 “더 겸손하고 낮은 자세로 국정을 쇄신하겠다. 현장의 목소리를 가감 없이 문재인 대통령께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이날 인사발표 후 서울 종로구 금융감독원연수원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민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소통하며 국민 상식과 눈높이에 맞게 국정운영을 다잡을 것”이라며 “성찰할 건 성찰하고 혁신할 건 혁신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아직 청문회와 인준 과정이 남았지만 이 절차를 무사히 마친다면 무엇보다 코로나 극복과 민생 회복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우리 국민이 계획대로 백신 접종토록 정부 역량을 총동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현 정부 남은 1년 기간 가장 중요한 과제는 일자리와 경제, 민생”이라며 “부동산, LH 사건 등 국민의 따가운 질책에 대해 원칙을 세워 쇄신하겠다. 20·30세대가 미래의 꿈을 키울 수 있게 실질적 대책을 마련한 것”이라고 했다.
 
김 후보자는 “대한민국 공동체 미래를 위해 야당과 협조하는 일에 주저하지 않겠다”면서 “어느 것 하나 쉬운 게 없다. 국민 여러분께 의지하며 지혜를 구하겠다.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힘을 모아달라”고 덧붙였다.
 
김 후보자는 발언 뒤 이어진 기자들의 질문에 “공교롭게도 오늘이 세월호 7주기이고 청문회 절차가 남아 있어 긴 말씀 드리기 어렵다”며 말을 아꼈다.  
 
다만 그는 “문재인 정부 국정 기조를 분명히 이어가면서 재보궐 선거에서 나타난 국민들의 어떤 질책에 대해서는 분명히 답을 할 수 있도록 해나가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