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정부 인권 때린 美의회 청문회…윤건영 "공정했나 의문"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은 미국 의회의 초당적 기구인 ‘톰 랜토스 인권위원회’가 지난 15일 개최한 대북전단금지법 관련 청문회를 강도높게 비판했다.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인 윤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주권국가의 국민 안전을 위한 국회 입법이 다른 국가의 청문회 대상이 되는지 도저히 이해할 수가 없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윤 의원은 “청문회 내용과 과정이 공정하게 진행되었는지도 의문”이라며 패널로 나선 6명 중 4명이 이전부터 전단 살포 금지에 비판적인 인물 혹은 직접 전단을 살포하던 당사자라고 지적했다.  
 
또 “수전 숄티 북한자유연합 대표는 박상학씨와 같이 기자회견도 여러차례 했다”고 설명했다.

 
윤 의원은 “(청문회에서는 본래 목적과 상관없이) 문재인 정부를 맹목적으로 비난하고 심지어 촛불 혁명이 각본에 의해 추동되었다는 식의 비이성적 언사까지 나왔다고 한다”며 “한숨이 절로 나온다”고 했다.

 
이어 윤 의원은 “대북 전단 금지법은 대한민국 120만 접경지역 주민들의 안전을 위한 조치”라며 “남북한 70만 병력과 1만5000여 문의 포병이 서로를 겨누고 있는 비무장지대는 작은 불씨도 언제든 큰 폭발로 이어질 수 있는 곳”이라고 당위성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우리에게 중요한 것은 국민의 안전과 평화”라며 “편향된 정보와 선입견에 기반한 이런 청문회는 두 번 다시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복심’으로 꼽히며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지낸 윤 의원은 2018년 4·27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방북, 실무 협상을 도맡아하는 등 문 정부 초창기 대북정책을 주도해왔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