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용민 “묵묵히 개혁” 與 최고위원 출마…민형배 “초선들이 민다”

더불어민주당 김용민 의원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최고위원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용민 의원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최고위원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내 검찰개혁 강경파인 김용민(초선·경기 남양주병) 의원이 당 최고위원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김 의원은 16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열고 “초선의원으로서 민주당의 초심을 찾고 유능한 정당, 소통하는 정당으로 만들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민주당이 해야 할 개혁을 모두 묵묵하게 해야 한다”며 “개혁과 민생을 서로 다른 것이 아니다. 개혁을 통해 민생을 챙기는 것이고, 국민의 삶이 윤택해지고 편안해지기 위해 개혁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치개혁, 검찰개혁, 언론개혁, 사법개혁, 부동산 관련 개혁, 불평등 문제 등을 포함한 다양한 개혁 작업은 우리 사회의 불공정을 해소하기 위한 것”이라며 “공정성을 회복해 국민들이 억울하지 않아야 한다”고 했다.
 
김 의원은 “이제 민주당이 다시 시작해야 한다. 당원과 소통하고 당원들이 충분히 이해한 정책을 찾아내 국민들에게 설명하고 설득할 것”이라면서 “소통은 폭넓게, 결단은 단호하게, 실행은 신속하게 하는 강한 민주당을 만들도록 하겠다”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고심 끝에 후보 등록 마감 날인 지난 15일 최고위원 출마를 결정했다. 
 
이날 회견 후 기자들과 만난 김 의원은 “당의 쇄신을 가장 많이 이야기하는 초선의원 그룹에서 동료, 선배 의원들이 적극 권유했고, 지지자와 당원도 출마 요구를 강하게 했다”며 “당이 어려울 때 내가 뭐든 한번 해보자 하고 늦게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회견에 함께 자리한 민형배 의원은 “더민초(민주당 초선모임)에서 결의했다”며 “초선 대표성을 갖고 출마하는 분이 원래 서너분이 거론되다가 가장 적합한 분이 누굴까 해서 김 의원을 밀기로 한 것”이라고 전했다.

 

김용민 “‘조국’ 다시 끄집어낼 필요 없어”

한편 ‘친조국’ 인사로도 평가받는 김 의원은 이번 재보선 참패 요인에 조국 사태가 거론되는 데 대해선 “그 부분을 다시 보궐선거에서 끄집어낼 필요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은 우리가 무엇을 할 수 있을 것인가에 더 중요한 방점을 찍어야 한다”며 “(민주당이) 유능한 정당이 돼야 국민들로부터 다시 선택받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또 친문 강성 지지층과 관련해선 “강성 당원이라고 표현하는데 저는 ‘의사를 적극 표현하는 당원들’이라고 생각한다”며 “민주당의 주인은 결국 당원이고, 어떤 정책을 펴거나 개혁을 할 때는 당원을 설득하고 이해되는 것부터 시작해야지 국민을 설득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