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랑의 콜센타' 핑크로 물든 이현

TV조선

TV조선

가수 이현이 핑크빛 의상으로 시선을 모았다.
 
이현은 15일 방송된 TV조선 인기 예능 프로그램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 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 봄 특집 '꽃보다 남자' 편에 출연해 폭발적인 가창력을 뽐냈다. 6명의 남성 보컬리스트 중 한 명으로 출연한 그는 부드러운 이미지를 위해 핑크 슈트를 택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현은 남성 듀오 옴므의 ‘밥만 잘 먹더라’를 부르며 등장했다. 2010년 발표 후 지금까지 많은 사람들의 애창곡으로 꼽히는 이 노래가 울려퍼지자 '미스터트롯' TOP6와 게스트 모두 이현의 목소리에 흠뻑 빠져들었다. 이현은 자연스럽게 호응을 유도하며 출연진의 환호를 이끌어 내는 등 다 함께 즐길 수 있는 무대를 선물했다.  1대1 대결에서 이현은 자화상의 ‘니가 내리는 날’을 선곡, 봄밤을 적시는 명품 보컬로 안방극장에 깊은 울림을 선사했다. 
 
이현은 데뷔 후 14년 간 동고동락한 빅히트 뮤직과 최근 재계약을 체결하고 활발한 활동에 시동을 걸었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