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광현·류현진, 18·19일 차례로 출격

 
이번 주말 차례로 선발 등판하는 토론토 류현진(왼쪽)과 세인트루이스 김광현 [연합뉴스]

이번 주말 차례로 선발 등판하는 토론토 류현진(왼쪽)과 세인트루이스 김광현 [연합뉴스]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과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은 지난해 9월 25일, 15년 만에 코리안 빅리거 동반 승리를 달성했다. 이번엔 하루 간격으로 시즌 두 번째와 첫 번째 승리에 도전한다. 순서는 김광현이 먼저다. 
 
김광현은 18일 오전 5시 5분(한국시각)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시티즌스뱅크파크에서 열리는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원정 경기에 선발 투수로 나선다. 올 시즌 그의 첫 등판이다.  
 
김광현은 허리 통증으로 부상자 명단에 오른 채 개막을 맞았다. 재활과 실전 점검을 모두 마치고 마침내 건강한 몸으로 복귀전을 치르게 됐다. 출발은 조금 늦어졌지만, 팀의 3선발로서 한 시즌을 완주하겠다는 의지가 강하다. 52경기로 단축된 지난 시즌엔 3승 1세이브, 평균자책점 1.62로 활약했다.  
 
필라델피아 선발 투수는 맷 무어다. 올해 2경기에서 승패 없이 평균자책점 7.56으로 부진했다. 필라델피아 타선은 팀 OPS(출루율+장타율) 0.665로 내셔널리그 15개 팀 중 12위에 머물러 있다.  
 
류현진은 하루 뒤인 19일 오전 3시 10분 미주리주 캔자스시티 코프먼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캔자스시티 로열스와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한다. 올 시즌 네 번째 경기에서 시즌 2승째를 노린다.  
 
류현진은 2013년 메이저리그 진출 후 8시즌 만에 캔자스시티를 처음으로 만난다. 이전까지는 2019년 시범경기에서 한 차례 상대해 3이닝 1피안타 3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한 게 전부다.  
 
캔자스시티는 만만치 않은 적수다. 아메리칸리그 중부지구 선두를 달리고 있고, 팀 OPS는 0.712로 리그 5위다. 선발 맞대결할 대니 더피도 올 시즌 2승 무패, 평균자책점 0.75로 활약하고 있다.  
 
그러나 류현진도 올 시즌 스타트가 좋다. 앞선 3경기 평균자책점이 1.89다. 특히 직전 등판이던 14일 뉴욕 양키스전에서 6과 3분의 2이닝 1실점(비자책점)으로 호투해 기세를 올렸다. 류현진 역시 캔자스시티에게 무척 껄끄러운 상대다.  
 
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