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낙연 “민주당 목표 文정부 성공과 차기 계승…내부 분열 기류 억제해야”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자가격리가 해제된 15일 서울 종로구 자택 앞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자가격리가 해제된 15일 서울 종로구 자택 앞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는 16일 “민주당의 우선 목표는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차기 민주당 정부로의 계승, 발전”이라고 말했다.
 
이날 이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이 밝히며 “이 둘은 따로가 아니라 하나다. 국민의 행복과 역사의 발전을 위한 길”이라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이 목표 앞에 우리는 서로의 작은 차이를 용납하고 하나로 융화돼야 한다”며 “우리 내부의 분열주의적 기류를 억제하며 서로를 아끼고 존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 전 대표는 재보선 패배 이후 당내 논의와 관련해 “실패를 복기하고 발전을 모색하는 논의는 활발하게 진행돼야 한다”며 “변함없이 우리를 지지해준 당원 동지들의 헌신을 기억하고 이번에 우리에게서 마을을 돌렸던 분들의 선택을 깊이 헤아려야 마땅하다”고 말했다.
 
이어 “충분한 성찰 없이 성급하게 결론을 내리려 들면 방향이 흐트러질 수도 있다”며 “개인을 내려놓고 민주당의 깃발 아래 하나가 되자. 선당후사의 마음으로 국민의 재신임을 받는 일에 집중하자”고 덧붙였다.
 
아울러 “촛불혁명을 다시 생각하자”며 “자신을 태워 어둠을 밝히고 끝내 세상을 바꿨던 촛불처럼 우리 당원 모두가 같은 목표 앞에 하나의 불꽃으로 다시 타오르기를 소망한다”고 전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의원총회에서 선출된 윤호중 신임 원내대표에 대해 “특유의 추진력과 유연한 소통 능력으로 원내 과제들을 현명하게 풀어가시리라 기대한다”며 “5·2 전당대회로 지도부가 새로 구성되면 우리는 전열을 정비하고 하나의 목표를 향해 달려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의총에는 불참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