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野 “김부겸, ‘피해를 호소하는 고소인’이라던 2차 가해자”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국회사진기자단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은 16일 문재인 대통령의 개각 단행과 관련해 “국면 전환을 위한 국민 기만”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해선 “2차 가해자”라고 주장하며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의 분노를 조금도 느끼지못한 것인가”라고 했다.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에서 “대통령과 청와대가 현실 인식을 전환하지 않는다면 떠나간 민심을 절대 되돌릴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변인은 “삼권분립을 무시하고 입법부 수장을 국무총리에 앉히더니, 이번엔 여당 대표까지 출마했던 전직 의원을 총리에 지명했다”며 “(박원순 전 서울시장 피해자를) ‘피해를 호소하는 고소인’이라 하던 2차 가해자를 국무총리로 지명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수많은 장관 교체 대상자 중 고작 몇 명만 바꿨고, 경제실패 책임을 물어 진즉에 경질했어야 할 경제부총리는 유임시켰다”며 “보궐선거로 드러난 민심에 ‘국민의 질책을 엄중히 받아들이고, 무거운 책임감으로 임하겠다’던 대통령의 각오는 어디로 갔는가”라고 했다.
 
윤 대변인은 “문재인 정권에는 이제 인재가 남아있지 않음이 드러났다”며 “국민의힘은 인사청문회를 통해 자질 미달 후보들을 철저히 가려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