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포공항 출발장 극심한 혼잡···비행기 못탄 승객 속출, 왜

차량으로 가득한 김포공항 주차장의 모습. [연합뉴스]

차량으로 가득한 김포공항 주차장의 모습. [연합뉴스]

 
김포공항 국내선이 극심한 출발장 혼잡으로 인한 몸살을 앓고 있다. 그래서 제시간에 탑승하지 못한 여행객이 속출하고, 이로 인한 항공기 출발 지연까지 빈발하고 있다. 여행객이 출발장에 몰리다 보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대한항공을 비롯한 항공사들이 참여하고 있는 김포공항 항공사운영위원회(이하 AOC)는 16일 김포공항 운영사인 한국공항공사를 상대로 “김포공항 국내선 출발장 혼잡도를 개선해 달라”는 공문을 보냈다.  
 
가뜩이나 사람으로 붐비던 김포공항 국내선은 최근 보안검색 강화 조치로 인해 극심한 혼잡을 빚고 있다. 이달 초부터 국토교통부의 ‘불법 탑승 재발 방지 대책’에 따라 총 탑승객의 30%에 해당하는 인원을 대상으로 인터뷰 절차가 추가됐다. 이로 인한 대기시간이 길어져 출발장 혼잡이 더 심해진 것이다.  
 
출발장 혼잡이 심해지면서 지난 1일부터 13일까지 대한항공 110편, 아시아나항공 75편, 제주항공 92편, 진에어 70편, 티웨이항공 27편, 에어부산 8편이 지연됐다. 이 과정에서 미처 출발장을 통과하지 못해 항공기에 탑승하지 못한 승객이 계속 늘고 있다.  
 
AOC 관계자는 “출발장 혼잡 개선에 필수적인 신원 확인 인원의 충원이 이뤄지지 않아 승객과 항공사의 피해는 커지고 있다”며 “가장 혼잡한 시간대인 오전 7~9시 8300여명이 출발장을 통과하는데, 그 시간대 신원 확인 인원은 8명 선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AOC 측은 이런 문제 해결을 위해 신원확인과 현장안내 인원 증원, 바이오(Bio) 장비 증설 등 신원 확인 자동화 추진을 공항공사 측에제안했다. 
 
이수기 기자 lee.sooki@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