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대통령 잔혹사 계속…열심히 뛰는 사람들 이유 뭔가"

홍준표 무소속 의원 페이스북 캡처

홍준표 무소속 의원 페이스북 캡처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대한민국 역대 대통령을 언급하며 “행복한 노후를 보낸 분은 DJ(김대중 전 대통령)밖에 없었다”며 “대한민국 대통령 잔혹사는 끊임없이 계속되고 있는데 다음 정권에도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는다는 보장이 있을까”라고 글을 올렸다.
 
홍 의원은 16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홍 의원은 “초대 대통령 이승만은 4·19 혁명으로 하야했고, 윤보선 대통령은 5·16 쿠데타로 하야를 당했다”며 “박정희 대통령은 피격돼 서거했고, 최규하 대통령은 신군부에 쫓겨 나갔다”고 적었다.
 
이어 “전두환·노태우 대통령은 군사반란 등으로 사형 선고까지 받았고. YS(김영삼 전 대통령)는 IMF 사태로 퇴임 후 곤욕을 치렀다”며 “노무현 대통령은 비극적인 자진(自盡)을 했고, 이명박·박근혜 대통령은 문 정권의 정치보복으로 아직도 영어의 몸이 돼 있다”고 설명했다.
 
홍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도 이제 퇴임을 앞두고 있다며 “불행한 최후를 맞는 대한민국 대통령을 하겠다고 오늘도 열심히 뛰는 사람들은 자신만은 예외가 될 수 있다고 믿어서일까”라고 전했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