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 남동구 청년창업지원센터, 개소 2년 만에 45억 매출 달성

인천시 남동구 청년창업지원센터가 개소 2년 만에 45억 원의 매출실적을 달성하는 등 청년 창업의 요람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15일 구에 따르면 청년창업지원센터는 지난 2019년 4월 16일 12개 기업으로 문을 연 지 2년 만에 121명의 일자리 창출과 약 45억 원의 매출실적을 달성했다.
 
또한 입주기업의 투자유치 성공과 국내외 판로개척 등 청년 창업 분야에서 괄목할 만한 성과를 이뤘다.
 
구는 이날 개소 2주년을 맞아 ‘Welcome & See you again’을 주제로 선·후배 기업 대표들이 참여하는 기념행사를 가졌다.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실시간 생중계된 이번 행사는 1·2부로 나눠 그동안의 성과 공유와 센터의 추진 방향을 제시하고, 선·후배 기업들의 지속적인 관계 활성화를 위한 교류의 장으로 진행됐다.
 
2019년 4월 입주한 1기 기업은 올해 기간 만료와 동시에 자립공간을 확보해 인천 내 다른 공간으로 이전하며, 구는 최근 추가 모집을 통해 ㈜위투디 등 5개 기업을 새로 선정했다.
 
1기 입주기업 행복하개 주평강 대표는 “혼자서 사업을 시작하기가 막막하고 어려운데 센터에서 만난 기업 대표들과 협업하고 소통하면서 사업에 큰 도움이 됐고, 남동구의 공간지원과 각종 컨설팅을 통해 사업 진행에 많은 도움을 받아 짧은 기간 내 회사가 성장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앞으로 구는 코워킹스페이스 기업을 포함한 2기 입주기업 총 15개팀을 대상으로 다양한 창업 지원을 이어갈 예정이다.
 
이강호 남동구청장은“남동구는 두려움과 설렘이 뒤섞인 마음으로 창업의 꿈을 키워나가는 청년 기업들에게 앞으로도 든든한 디딤돌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청년들과 미래를 함께 설계하며 청년이 공감할 수 있는 다양한 정책을 발굴해 청년들이 행복한 삶을 실현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남동구 청년창업지원센터에 입주한 기업은 24시간 이용 가능한 사무공간과 미팅룸, 스튜디오, 팹랩실(시제품제작실) 등의 부대시설 및 집기를 무료로 사용할 수 있고, 창업 컨설팅 지원, 창업 관련 교육, 판로개척 지원 등 다양한 창업지원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