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진석, 국민의힘 당대표 경선 불출마 "대선 승리후보 찾겠다"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14일 국회에서 열린 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은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 뉴스1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14일 국회에서 열린 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은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 뉴스1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5선)이 16일 당 대표 경선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당의 최고참 의원으로서 내년도 대선 승리에 보탬이 되는 일, 드러나진 않아도 꼭 필요한 역할을 찾아 나서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의원은 지난 4·7 재보궐선거를 언급하며 “국민들이 우리에게 작은 불씨 하나를 주셨다”며 “그 불씨를 꺼트리지 않는다면, 내년 대선에서 승리할 수 있다는 실낱같은 희망이 살아나고 있다”고 짚었다.
 
이어 “작은 이득, 알량한 기득권을 앞세워 분열해서는 안 된다”며 “첫째도 둘째도 당의 단합과 결속”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당의 정치 일정에는 내년 대통령 선거 하나만 남아 있다”며 “(재보선) 공관위원장(공천관리위원장)으로서 최적의 후보를 찾아냈듯이 내년 3·9 대회전(대선)을 승리로 이끌 최선의 후보를 등판시키는 일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야권통합 논의를 꼭 성사시켜야 한다, 국민의 신망을 얻을 수 있는 우리 당의 대선주자를 반드시 세워야 한다”며 “국민의 간절한 여망인 정권 교체를 완수하는 데 힘을 보태겠다”고 전했다.
 
정 의원은 끝으로 “농부는 굶어 죽을지언정 쌀을 얻을 수 있는 생명 씨앗인 씨나락 볍씨는 먹지 않는다고 한다”며 “국민의힘이 국민의 아픔을 내 피붙이의 아픔으로 느끼고, 해결책을 찾기 위해 몸부림치고 있다는 믿음을 줄 때 국민들은 우리에게 나라 살림을 맡길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 캡처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 캡처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